세미나 중계

세미나 중계

피포지(P4G) 서울 녹색미래 정상회의 순환경제 기본세션 개최

작성일 : 2021-05-31 18:42

▷정부, 기업, 국제기구 등 순환경제 전환 해법과 협력방안 논의

 

[환경보건뉴스 김병오 기자] 환경부(장관 한정애)는 5월 31일 오후 4시부터 6시 30분까지 ‘2021 피포지(P4G) 서울 녹색미래 정상회의 순환경제 기본세션’을 개최했다.
    

피포지(P4G, Partnering for Green Growth and the Global Goals 2030)는 녹색성장과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를 의미하며, 전 세계 공공・민간 기관의 협력 확대를 통해 녹색성장과 2030 지속가능발전목표(SDGs) 가속화를 위한 다자협력 소통창구(네트워크)이다.

 

이번 순환경제 기본세션은 ‘순환경제 전략에 의한 폐기물 배출이 없는(제로웨이스트) 사회로의 전환’을 주제로 전 세계 정부, 기업, 국제기구, 시민단체(NGO), 전문가 등과 순환경제로의 전환을 위한 해법과 협력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환경부가 한국환경산업기술원과 함께 준비했다.

 

이날 행사는 ‘피포지(P4G) 서울정상회의 가상 플랫폼(2021p4g-seoulsummit.kr)’에서 중계 방영됐다.

 

행사는 한정애 환경부 장관의 ‘탄소중립과 한국의 순환경제 정책 방향’을 주제로 한 개회 연설을 시작으로, 레아 베르멜린 덴마크 환경부 장관과 롤프 파옛 바젤·로테르담·스톡홀름협약 사무총장의 기조연설이 이어졌다.

 

▲한정애 환경부장관 기조연설

 

레아 베르멜린 덴마크 환경부 장관은 순환경제로의 전환은 온실가스 감축, 일자리 창출, 수출 증가 등 다양한 혜택을 가져올 수 있음을 강조하며, 유럽 내에서만 순환경제를 통해 약 70만개의 신규 일자리가 창출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롤프 파옛 바젤·로테르담·스톡홀름협약 사무총장은 지금의 생산소비 유형을 유지한다면 2050년에는 바다 속에 물고기보다 플라스틱이 많을 수 있다며, 순환경제로의 전환이 시급함을 강조했다.
 

이어진 참가자 토론에서는 제임스 후퍼 동국대학교 교수가 좌장을 맡아 ‘순환경제로의 전환을 위한 과제와 해법’을 주제로 정부, 기업, 국제기구, 시민단체, 전문가 등이 참여하여 각 주체별 역할과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제임스 퀸시 코카콜라 회장의 영상으로 참가자 토론이 시작됐다. 퀸시 회장은 코카콜라가 수질보전·포장재 감량·기후변화 대응을 기업가치의 우선순위로 설정하고 순환경제 구축을 위한 재생원료 사용 확대 등 여러 활동을 수행하고 있음을 설명했다.

 

▲패널토의

 

롤드 라페어 네덜란드 수자원인프라부 차관, 나경수 에스케이(SK) 종합화학 대표, 완지라 마타이 세계자원연구소 부회장, 스티븐 스톤 유엔환경계획 지부장, 이승희 경기대 교수, 에반겔로스 기다라코스 국제폐기물작업반 회장이 토론자로 참여했다.

 

토론자들은 순환경제를 통한 폐기물 배출이 없는(제로웨이스트) 사회로의 전환을 위해 △ 기업의 기술 혁신, △ 소비자의 인식 제고, △ 정부의 제도개선 및 정책 지원, △ 전 지구적 이해관계자 협력 구축 등을 위한 구체적 실천방안을 논의했다.

 

특히, 네덜란드는 플라스틱·제조업·건설·바이오매스·소비재 등 5개 중점분야 업계와 순환경제로의 전환을 위한 협력 체계를 구축하여 2030년까지 천연원료 사용을 50% 감축하는 구체적인 목표를 제시했다.

 

나경수 에스케이(SK) 종합화학 대표는 폐플라스틱을 원료로 한 플라스틱 생산은 일반 플라스틱 생산 대비 탄소배출량이 적어 기업의 잠재적 비용을 절감할 수 있으며, 플라스틱 재활용 기술 개발에 앞장서겠다는 포부를 설명했다.

 

아울러, 피포지(P4G) 사무국에서 주도한 후속 세션에서는 케빈 모스 세계자원연구소 국장이 좌장을 맡아 방글라데시, 케냐, 인도네시아 등 개도국의 순환경제 이행을 위한 협력 강화에 대해 논의했다.
 

한정애 환경부 장관은 “지금 우리가 맞닥뜨린 기후위기는 산업화 시대의 유산인 선형경제 구조에서 비롯되었다”라며, “2021년을 순환경제 원년으로 순환경제 선도 본보기(모델)를 발굴하여 지원하는 등 공정한 순환경제로의 전환을 위해 노력하고, 유럽연합 등이 주축이 되어 지난 2월 출범시킨 ‘순환경제와 자원효율성을 위한 국제 동맹’(GACERE)에 가입하여 적극 활동하는 등 국제협력에도 이바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병오 기자/kbo5809@hanmail.net

ⓒ 환경보건뉴스( http://www.ehnew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