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문

[신간안내]= <대왕고래의 분노>

작성일 : 2019-10-28 11:49

◆[신간안내]= <대왕고래의 분노>

▲대왕고래의 분노 표지


△<대왕고래의 분노>는 최주섭 저자의 환경동화집이다. 총 17편의 환경동화로 구성된 이 책자는 현재의 심각한 환경문제를 알기 쉽고 재미난 위트로 전개하면서 독자들에게 환경의식을 고취시키는 메시지를 전한다.

 

이 책은 미래의 꿈나무인 어린이부터 청소년을 비롯, 학부모와 함께 읽는 동화집이다.

 

먼저 책 이름으로 붙여진 <대왕고래의 분노>는 바다의 왕이라 불리는 대왕고래가 바닷물 속에서 살고있는 물고기, 생물들이 의인화되어 그들이 마치 지구 위의 온갖 나라 국민들이 평화롭게 살아가기 위한 모임체, UN총회처럼 이야기가 펼쳐진다.

 

각 물고기마다 특성과 습생을 잘 표현하면서 우리 일상생활 속에서 쓰고 버리는 물질이 다른 생물에게 끼치는 영향이 지대하다는 것을 일깨워준다.

 

<대왕고래의 분노>가 바다 속 물고기들이 사람에 대한 성토와 나무람에 대한 이야기인데 반해 <스티로폼의 화려한 변신>, <페트병 티셔츠>는 동화 제목에서 짐작하듯 폐스티로폼이 액자로 재탄생하는 과정과 페트병에서 실을 뽑아 인형 솜을 만드는 재생과정을 잘 묘사되어 있어 버려진 폐품의 재활용을 재미있는 동화로 승화시켰다.

 

또한 <왜 음식을 남기세요>와 <고물 할아버지의 자부심>은 환경동화이면서도 또 다른 의미를 담은 동화이다. 음식물쓰레기를 줄여야한다 것과 버려진 고물을 수집하는 할아버지의 애환을 전하는 메시지가 담겨있다.

 

▲저자 최주섭(한국자원순환정책연구원장)

 

저자 최주섭 작가는 1949년 충남 예산 출생으로 서울대 농학과를 졸업하고, 태국 AIT 환경공학과 석사학위를 취득했다.

 

환경부 생활폐기물과장, 한국발포스티렌재활용협회 부회장, 한국포장재재활용사업공제조합 이사장을 역임했다. 2018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 환경전문위원으로 활동하기도 했다.

 

2015년 <아동문학세상> 신인문학에 등단하여 한국아동문학연구회 운영위원, 한국문인협회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저서로는 <동화집 초능력소년>외 다수이다.

ⓒ 환경보건뉴스( http://www.ehnew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