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나 중계

세미나 중계

‘탄소중립 어떻게?’ 시민 500명 참여 대토론회 열린다

작성일 : 2021-09-10 02:33

- 11~12일 비대면으로…대토론회 결과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 최종안’ 반영

 

[환경보건뉴스 김병오 기자] 탄소중립사회 진입을 위한 미래비전과 정책과제에 대해 시민 500명이 참여하는 토론회가 열린다.

 

대통령 소속 2050탄소중립위원회와 환경부는 오는 11, 12일 이틀간 서울 중구 페럼타워에서 비대면으로 ‘탄소중립 시민회의-대토론회'를 개최한다고 9일 밝혔다.

 

토론회는 탄소중립과 관련된 8개 주제에 대한 전문가 발표와 6개 쟁점과 관련한 분임토론, 질의 응답으로 진행된다.

 

구체적으로 ▲석탄발전의 단계적 감축 등 국가 전원믹스 개선 ▲내연차에서 친환경차로의 전환 ▲플라스틱 등 폐기물 감량 및 재활용률 제고 ▲탄소중립사회로의 정의로운 경제·사회 대전환 등에 대한 논의가 이어질 예정이다.

 

참여시민단은 온라인을 통해 의견을 나누고 정책도 제안할 수 있다.

 

참여시민단은 지난 7월 전국 만 15세 이상의 남녀를 대상으로 무작위 선정됐다. 이들은 출범식, 이러닝, 시민탄소교실을 통해 탄소중립의 기본개념-일반과정-심화과정의 3단계 교육과정을 마쳤고 대토론회는 마지막 4단계로 시민단 500명의 의견수렴 최종과정이다.

 

탄중위는 이날 대토론회를 유튜브 채널로 생중계하고 일반 시민들도 참관할 수 있게 할 방침이다.  

 

아울러 탄중위는 이번 대토론회 결과를 현재 탄중위가 진행하고 있는 다양한 협의체의 의견수렴 결과와 함께 다음달 말 확정하는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 최종안’에 반영한다.

 

이와 함께 탄중위는 시민대토론회 전후 두 번의 설문조사를 추가 실시, 조사 결과도 정부의 탄소중립 시나리오 최종안에 반영할 예정이다.

 

윤순진 민간위원장은 “탄소중립은 국민경제의 3대 주체인 정부-기업-국민이 대한민국의 제도(시스템)-생산(에너지)-소비(라이프스타일)를 바꾸는 혁명적 대전환”이라며 “지금부터 우리가 할 일은 에너지 대전환에 따른 경제적 영향을 어떻게 최소화하고 산업계·환경계·일반 국민의 서로 다른 의견을 어떻게 하나로 모을까를 고민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행사안내 포스터

 

김병오 기자/kbo5809@hanmail.net

ⓒ 환경보건뉴스( http://www.ehnew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