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HOME > 보건뉴스 > 정책

화학물질안전원, 증강현실·가상현실 훈련센터 개소

직접 노출이 곤란한 화학사고·테러 대응 간접체험 교육 기회 확대

작성일 : 2020-01-20 11:39

◆화학물질안전원, 증강현실·가상현실 훈련센터 개소
▲직접 노출이 곤란한 화학사고·테러 대응 간접체험 교육 기회 확대

▲가상현실 구현 모습

 

△화학물질안전원(원장 류연기)은 1월 16일 오전 10시 30분에 대전 유성구 소재 화학물질안전원에서 증강현실·가상현실 훈련센터(이하 훈련센터) 개소식을 개최했다.
   

이날 개소식에는 류연기 화학물질안전원장, 남광희 한국환경산업기술원장, 류동관 국군화생방사령부 사령관 등의 관계기관 대표를 비롯해 사업수행기관, 화학사고·테러 분야 전문가 등 40여 명이 참석했다.

 

훈련센터는 2017년부터 진행한 화학물질안전원 ‘화학시설 테러·물질 누출유형별 가상현실 프로그램 개발사업’과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증·가상현실 시뮬레이터 개발사업’ 성과의 융합 결과물이다. 총 277.2㎡ 규모이며, 증강현실 체험실과 가상현실 체험실로 구성되어 있다.

 

증강현실 체험실에서는 원료 공급부터 화학제품 생산까지 전 공정을 실제 설비 모형 그대로 재현하여 저장탱크, 반응기 등 설비의 작동원리, 안전장치, 누출 시 응급조치절차 등을 숙달할 수 있다.
 

가상현실 체험실은 광학식 동작 추적 카메라 26대를 설치하여  3∼ 4인이 화학물질이 누출되는 가상의 환경 속에서 ‘개인보호장비 착용–누출부위 확인–누출차단–개인제독’ 등의 대응절차를 실습할 수 있다.
  

화학물질안전원과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그간 각 개발사업의 성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업무협력을 공고히 해왔다. 특히 화학물질안전원은 개발의 중간 결과물을 지난해 8월부터 교육과정에 시범운영하여 현장 적용성을 평가해 왔다.

 

지난해 화학사고 전문교육과정의 과목 33% 이상을 증강현실·가상현실 체험시설을 이용한 실습형·체험형 과목으로 운영하여, 교육만족도가 2018년 85.0점에서 2019년 92.7점으로 약 8점 상승했다.

 

또한, 국정과제(통합적 재난관리체계 구축 및 현장 즉시대응 역량 강화)의 하나로 이번 증·가상현실 훈련 과정을 통해 현장 재현이 위험한 화학사고·대비 훈련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입체적 대응능력을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류연기 화학물질안전원장은 “환경부 책임운영기관으로서 현재는 교육·훈련을 위해 교육장을 임대해서 좁은 공간에서 교육을 운영하고 있지만 2020년 10월 충청북도 청주시 흥덕구 오송읍으로 신청사를 이전하여 교육 장소를 확대할 예정”이라며, “국가기관만이 할 수 있는 특화된 체험형·실습형 전문 교육과정을 선보이겠다”라고 밝혔다.

ⓒ 환경보건뉴스( http://www.ehnew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