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

HOME > 환경뉴스 > 대기

전북 익산시에 대기환경연구소 건립...미세먼지 관측 강화

서해 중남부권 생물성 연소 및 암모니아 배출 등 영향 상세 분석

작성일 : 2020-01-20 06:44

◆전북 익산시에 대기환경연구소 건립...미세먼지 관측 강화
▲서해 중남부권 생물성 연소 및 암모니아 배출 등 영향 상세 분석

▲조감도

 

△국립환경과학원(원장 장윤석)은 서해 중남부지역 미세먼지 상시 감시를 위한 ‘전북권 대기환경연구소(이하 ‘연구소’라 한다)’ 착공식을 전북 익산시 모현동 2가에서 1월 20일 가졌다.

 

이날 착공식에는 환경부, 전북지방환경청, 전라북도, 익산시, 국회의원 등 미세먼지 관련 정책․연구 관계자 50여 명이 참석했다.
 

국립환경과학원 연구결과, 전북지역은 미세먼지의 자체 배출량은 낮음에도 고농도가 자주 발생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농업잔재물 소각 등의 생물성 연소 영향을 많이 받고, 지형 및 기상영향(낮은 풍속, 적은 강수량)으로 장거리이동대기오염물질이 유입된 후 축적되기 때문이다.
 

연구소는 이 지역의 주요 오염원인인 생물성연소 및 암모니아 배출에 대한 영향 정도를 상세 분석하고 대책을 마련하기 위한 거점 연구소로서의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연구소는 총면적 약 831㎡, 지상 4층 규모로 건립된다. 초미세먼지(PM2.5) 질량농도 측정기, 미량가스 성분 측정기 등 14종의 상시 관측(모니터링)용 첨단장비가 구축될 예정이다.

 

이들 장비는 황산염, 질산염, 탄소성분 등 장거리이동 대기오염물질과 생물성연소 영향 성분을 측정하여 오염원을 규명하는 데 활용된다.

 

연구소는 백령도, 수도권, 호남권, 중부권, 제주도, 영남권, 경기권, 충청권에 이어 9번째로 구축되는 대기환경연구소로 ’20년 하반기까지 건립이 완료되고 6개월 정도의 예비운영을 거쳐 ’21년 상반기부터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

 

김영우 국립환경과학원 기후대기연구부장은 “연구소를 조속히 구축하여 서해 중남부권 지역의 대기오염물질 특성 파악과 고농도 초미세먼지 원인 규명을 위한 중요한 거점 연구기관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관련 지자체, 대학 등과 지속적으로 협력하겠다”라고 밝혔다.

 

ⓒ 환경보건뉴스( http://www.ehnew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