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질

HOME > 환경뉴스 > 수질

한국수자원공사, 한국서부발전과 해외 수력발전사업 협력 나서

작성일 : 2020-10-08 09:55

◆한국수자원공사, 한국서부발전과 해외 수력발전사업 협력 나서
 

▲협약체결 후 양기관 관계자 기념촬영

 

△한국수자원공사(사장 박재현)는 10월 5일 오전 11시, 대전시 대덕구 본사에서 해외사업 개발 확대 및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과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지원하고자 한국서부발전과 해외 수력발전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주요 내용은, △해외사업 개발 확대를 위한 정보 교류, △사업 타당성 조사 공동수행과 비용 분담, △사업 개발과 인허가 취득 협력 등 양 기관의 해외 수력발전사업 공동 개발 및 협력에 관한 내용이다.


이와 더불어 청정에너지인 수력발전 개발에 따른 해외 CDM사업의 국내전환 탄소배출권 거래에도 협력할 계획이다.


 한국수자원공사의 해외사업 중 파키스탄 파트린드(Patrind) 수력발전 사업의 경우, 탄소배출 저감을 위한 UN의 ‘청정 개발 체제’인 CDM(Clean Development Mechanism) 사업으로 등록됐다.


이후 올해 7월 환경부 심의를 거쳐 연간 27만 톤에 해당하는   탄소배출권의 국내 거래가 가능해졌다.


한국수자원공사는 이번 협약으로 해외 발전사업 개발 기회 확대와 국내 기업의 해외진출 및 일자리 창출과 더불어 국내 탄소배출권 거래 시장의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한편, 한국수자원공사는 수력발전과 조력발전 등 다양한 신재생  에너지사업 경험과 역량을 바탕으로 파키스탄, 필리핀 등지에서 해외 수력발전사업에 나서고 있다.
또한 이 과정에서 국내 건설사 및 우수기술을 보유한 중소기업과 함께 해외로 동반진출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 환경보건뉴스( http://www.ehnew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