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HOME > 보건뉴스 > 정책

박능후 복지장관 “이번주가 분수령…한명 한명 방역의 주체 되어 달라”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정부·지자체·전국민 모두의 강력한 실천으로 완성”

작성일 : 2020-08-31 11:19

◆박능후 복지장관 “이번주가 분수령…한명 한명 방역의 주체 되어 달라”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정부·지자체·전국민 모두의 강력한 실천으로 완성”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31일 “이번 주가 앞으로의 증가세를 꺾느냐, 그렇지 못하느냐의 분수령”이라고 강조하며 국민 모두가 한 마음으로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에 함께할 것을 간곡히 부탁했다.

 

이날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박 1차장은 “국민 한명 한명이 방역의 주체가 되어 이번 일주일은 최대한 집에 머무르고 접촉을 최소화 해주시기 바란다”며 이 같이 밝혔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사진=보건복지부 제공)


박 1차장은 “확진자가 증가하면서 지난 2주간 확진사례 중 감염원을 알 수 없는 경우가 20% 넘게 발생하고 있고, 특히 우리 사회의 최우선 보호대상인 환자와 고령자가 이용하는 의료기관과 요양시설에서 감염된 사례도 증가하고 있다”고 상황의 심각성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는 정부와 지자체, 전국민 모두의 강력한 실천으로 완성된다”면서 “언제 어디서든 감염에 노출될 수 있는 상황임을 인식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지자체와 관계부처에는 “모든 역량을 동원해 현장에서 방역수칙이 충실히 이행될 수 있도록 점검해주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박 1차장은 “코로나 바이러스와 싸우면서 우리는 이미 성공적으로 확산세를 꺾은 경험이 있다”며 “지금은 그 어떤 시기보다 위험한 상황이지만 극복할 수 있는 백신은 언제나와 똑같이 국민 여러분”이라고 말했다.

 

이어 “일상을 멈추고, 적극적으로 실천하는 것만이 우리 모두를 보호할 수 있음을 기억해주기 바란다”고 거듭 당부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는 대학의 2학기 개강과 관련한 안건을 논의했다. 박 1차장은 “대부분의 대학에서 비대면 강의로 2학기를 시작할 예정이지만, 관계부처와 대학당국에서는 방역의 사각지대가 없는지 다시 한번 점검해 주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 환경보건뉴스( http://www.ehnew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