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HOME > 보건뉴스 > 정책

정부, 서울·경기 등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상향조정 검토 착수

4월 1일 이후 신규발생 첫 세자릿수…긴급방역조치·폐쇄명령 등 방역조치 더욱 강화

작성일 : 2020-08-14 18:00

◆정부, 서울·경기 등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상향조정 검토 착수
▲4월 1일 이후 신규발생 첫 세자릿수…긴급방역조치·폐쇄명령 등 방역조치 더욱 강화

▲수원시 팔달구 보건소 선별진료소 모습



△정부가 서울시와 경기도를 대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상향조정 여부에 대한 검토에 착수했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은 14일 “정부는 지금의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감염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총력을 다하고 있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한편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14일 0시 기준 국내발생 신규 환자가 85명, 해외 유입 사례가 18명으로 이라크 근로자 입국 당시를 제외하고 지난 4월 1일 이후 처음으로 세자릿수를 넘었다고 밝혔다.

 

김 총괄조정관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엄중한 상황’임을 강조하며 “서울시와 경기도도 접촉자에 대한 전수검사와 자가격리를 실시하고 발생 시설에 대한 긴급방역조치나 폐쇄명령을 시행하는 등 방역조치를 더욱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최근 서울시와 경기도를 중심으로 교회, 방문판매업체, 시장, 학교 등에서 환자 발생이 계속 증가하고 있다”며 “여러 다중이용시설에서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감염확산이 매우 염려된다”고 우려했다.

 

특히 광복절을 맞아 대규모 집회를 신고한 단체들에게 서울시가 13일 집회금지 행정명령을 발동한 것과 관련해 “집회의 자유도 소중한 시민의 권리이나, 수도권의 코로나19 확산세가 심상치 않다는 점을 감안해서 우리 모두의 안전을 위해 서울시의 조치에 따라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호소했다.

 

김 총괄조정관은 13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를 특별히 예시하면서 “서울시의 보고에 따르면 명부 작성이 미흡해 예배 참석자가 정확히 파악되고 있지 않고 있으며 방역당국의 검사 요청에 대해서도 협조가 제대로 이뤄지고 있지 않다고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웃과 가족과 국가 전체를 위해서 방역당국의 조치에 적극 협조해 주실 것을 당부드리며, 고의적인 거짓이나 협조 불응으로 감염이 확산된다면 법령에 의한 처벌과 구상권 청구 등 엄정한 조치가 불가피하다는 점을 말씀드린다”고 경고했다.

 

한편 김 총괄조정관은 “서울·경기 지역이 아직 2단계로 상향되지 않았다 하더라도 상황의 엄중함을 인식하고, 앞서 말씀드린 방역조치를 개인적으로도, 또 집단적으로도 보다 철저히 지켜주시기를 다시 한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아울러 “국민 모두가 힘을 합쳐 지난 7개월 동안 여러 차례의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한 것처럼 다시 한번 긴장을 하고 우리 모두 방역조치에 철저히 임한다면 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다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 환경보건뉴스( http://www.ehnew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