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HOME > 보건뉴스 > 정책

“코로나19 혈장치료제, 혈액 확보되면 2∼3개월 내 가능할 것”

항체의약품 공동연구 진행 중… 임상시험 진입 목표로 내년 중 출시 예상

작성일 : 2020-04-14 17:11

◆“코로나19 혈장치료제, 혈액 확보되면 2∼3개월 내 가능할 것”
▲항체의약품 공동연구 진행 중… 임상시험 진입 목표로 내년 중 출시 예상


△정부가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개발의 조기성공을 지원하기 위해 범정부 지원 체계 운영 방안을 마련했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중대본’)는 14일 정례 브리핑에서 “코로나19 항체의약품은 올해 안에 임상시험에 진입해 빠르면 내년중으로, 혈장치료제는 2∼3개월 내 개발을 목표로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먼저 코로나19 치료제는 연내 치료 가능한 약제를 개발하기 위해 기존 약물의 사용범위 확대를 통한 약물 재창출 임상시험을 신속 지원하고, 확진자의 혈액을 활용한 항체의약품 및 혈장치료제 개발 등을 추진 중이다.

 

이 중 항체의약품은 국립보건연구원과 국내기업(셀트리온)이 공동연구 진행 중으로, 연내 임상시험 진입을 목표로 하여 빠르면 내년 중으로 출시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혈장치료제도 국내기업과 공동연구 진행 중으로, 다량의 혈액이 확보되는 경우 2~3개월 내 치료제 개발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중대본은 백신 개발 분야는 미국과 약 6개월의 개발격차가 존재하나, 민관협력 및 국제협력 연구를 통해 2021년 하반기 또는 2022년 국산백신 개발을 목표로 다양한 플랫폼의 백신 연구를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이에 ▲완치자 혈액확보 간소화 및 기관 IRB 면제 등 규제 적용 합리화 ▲유망과제 발굴, 재유행 대비 바이러스 변이 가능성 연구 등을 위한 감염병 R&D 투자 확대 ▲AI 기반 치료제 후보물질 발굴 플랫폼 구축 ▲공공백신개발센터(10월 완공), 백신실용화사업단 등 연구 인프라 확충 ▲감염병 연구 국제협력 강화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한편 정부는 보건복지부 장관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을 공동단장으로 한 코로나19 치료제·백신개발 '범정부 지원단'을 설치해 국내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상황을 점검하고 현장의 애로사항을 파악하여 지원 대책을 수립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범정부지원단 운영을 뒷받침할 실무추진단 및 사무국을 신속히 구성하여 이번 주 중으로 범정부 지원체계 운영을 시작한다.

 

문의 :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팀(044-202-3808), 중대본 총리실 상황실 기획총괄팀(044-200-2295), 보건복지부 보건산업정책과·보건의료기술개발과(044-202-2926), 중앙사고수습본부 교민지원팀(044-202-3714)

ⓒ 환경보건뉴스( http://www.ehnew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