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태·생물

생태·생물

국립생태원, ‘2019 프랑크푸르트 국제도서전’ 참가

해외 저작권 수출확대 및 해외시장 확대 발판 마련

작성일 : 2019-10-21 13:05

◆국립생태원, ‘2019 프랑크푸르트 국제도서전’ 참가
▲해외 저작권 수출확대 및 해외시장 확대 발판 마련

▲부스전경
▲부스내부

 

△국립생태원(원장 박용목)은 10월 16일부터 20일까지 5일간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열린 ‘2019 프랑크푸르트 국제도서전’(이하 ‘프랑크푸르트도서전’)에 참가했다고 밝혔다.

 

프랑크푸르트도서전은 매년 전 세계 1백여 개 나라 7천여 개 출판 관련 업체와 28만여 명에 이르는 출판, 저작권 관계자 및 방문객이 참가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국제도서전이다.

 

국립생태원은 이번 도서전에서 자체 발간도서와 영문 샘플북을 전시하고, 영문 도서안내 리플릿을 배부하는 등 자체 개발한 생태지식정보 콘텐츠의 우수성을 홍보했다.

 

또한 세계 다양한 국가의 출판 관계자에게 국립생태원 발간도서를 소개하고, 해외출판사들과 콘텐츠 수출 상담을 진행하는 등 저작권 수출 확대를 위한 발판을 마련하기도 했다.

 

국립생태원은 2016년 볼로냐도서전(이탈리아) 참가를 시작으로 매년 세계 각국의 다양한 도서를 접하고 다양한 국내외 출판 전문가들과 소통을 통해 세계 출판 시장의 흐름을 파악하여 이에 걸맞은 콘텐츠를 개발하고 있다.

 

국립생태원은 생태 연구, 전시, 교육 사업 결과물을 바탕으로 생태정보동화, 생태교양서, 생태학술서 등 어린이부터 성인, 전문가에 이르는 다양한 계층을 위한 도서를 개발하여 국내 보급은 물론 해외에 판권을 수출한 바 있다.

 

2017년에는 ‘개미 세계 탐험북’이 터키에 수출되어 발간 준비 중이며, 2018년에도 ‘생태 더하기 창의미술’ 시리즈 전 5권이 터키에 수출 번역 발간되어 현지에서 판매 중이다.

 

또한 지난해 베트남에 수출된 ‘생태 더하기 창의미술’ 시리즈 전 5권은 올해 8월 발간되어 현지에서 판매 중이며, ‘생태 돋보기로 다시 읽는’ 시리즈 2권도 올 연말 발간할 예정이다.

 

박용목 국립생태원장은 “이번 프랑크푸르트도서전을 통해 국립생태원이 발간한 다양한 도서의 우수성을 알리고, 저작권 수출을 확대하여 생태연구전문 기관으로서의 위상을 높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 환경보건뉴스( http://www.ehnew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