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HOME > 환경뉴스 > 정책

환경산업기술원, 서울서부고용노동지청과 업무협약 체결

투명·공정한 채용 협력...취업취약계층 고용 적극 확대

작성일 : 2019-10-04 11:45

◆환경산업기술원, 서울서부고용노동지청과 업무협약 체결
▲투명·공정한 채용 협력...취업취약계층 고용 적극 확대

▲남광희 한국환경산업기술원장(사진 오른쪽)과 김영미 서울서부고용노동지청장이 ‘청년·경력단절여성 고용 확대 및 공정 채용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원장 남광희)은 서울서부고용노동지청(지청장 김영미)과 10월 1일 서울 은평구 한국환경산업기술원 본원에서 ‘청년·경력단절여성 고용 확대 및 공정채용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양 기관은 업무협약을 통해 취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년과 경력단절여성의 고용을 확대하고 공정 채용의 기반을 구축하는 등 사회적 가치 구현을 위해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올해 하반기부터 육아휴직자를 대체한 기간제 직원 채용 시 고용노동부 채용지원서비스인 워크넷(www.work.go.kr) 등 인프라를 연계해 채용을 진행하며, 경력단절여성이나 청년 등 취업 취약계층의 고용 확대에도 적극 나선다.
 

고용노동부 채용지원서비스 활용을 통해 채용 과정의 투명성과 공정성을 제고하는 한편 직무맞춤형 인재 채용도 강화할 수 있다는 전망이다.

 

또한 환경 분야 취업을 희망하는 청년들에게 기관 탐방 및 설명회 등 직무탐색의 기회를 제공하고, 취업역량 강화 프로그램도 추진할 계획이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이 같은 취업 취약계층 지원뿐만 아니라, 현재 근무하고 있는 직원들을 대상으로 가족친화적인 근무환경을 조성하고 일과 가정의 양립 문화를 확산하는 데도 앞장서고 있다.

 

무기계약직 처우 개선을 위해 2017년 말부터 노·사·전문가 협의회를 운영하며 논의를 진행했고 그 결과 2019년 1월 시설관리·보안·미화·콜센터 등 파견·용역직 107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했다.

 

또한 자녀돌봄휴가 및 직장 어린이집 실내환경 개선, 가족과 함께 하는 날 신규 운영, 피씨오프(PC-Off)제 도입으로 정시퇴근제 확대 등을 적극 진행하고 있다.

 

앞으로도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일과 생활이 균형을 갖는 문화를 확산하기 위하여 서울서부지청과 지속적으로 협력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남광희 한국환경산업기술원장은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취업 취약 계층 지원을 통하여 사회적 가치를 제고하는 동시에, 공정하고 투명한 채용 기반을 확대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 환경보건뉴스( http://www.ehnew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