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뉴스

HOME > 기업뉴스

한강환경청, 화학사고 예방을 위한 대기업·중소기업 협력체계 강화

화학안전공동체 16개 반장사 간담회 개최...화학사고 예방에 공동노력

작성일 : 2019-06-25 18:34

◆한강환경청, 화학사고 예방을 위한 대기업·중소기업 협력체계 강화
▲화학안전공동체 16개 반장사 간담회 개최...화학사고 예방에 공동노력

▲최종원 한강유역환경청장 인사말
▲간담회 후 참석자 기념촬영

 

△한강유역환경청장(청장 최종원)은 수도권지역의 화학사고 예방 협력체계를 강화하기 위해 ‘유해화학물질 취급사업장 대표자 간담회’를 6월 25일 한국수자원공사 한강권역본부 대회의실에서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에는 삼성전자(주)기흥·화성 사업장 등 수도권지역의 화학안전공동체 반장사 16개 사업장의 경영진 등 40여명이 참석했다.
 

화학안전공동체는 화학물질 안전관리 역량이 우수한 대기업과 중·소기업들을 한 반으로 구성하여, 화학사고 예방활동과 화학물질 관리에 대한 노하우를 공유하기 위해 만든 협력체이다.
 

수도권 화학안전공동체는 2012년 9월 구미 불산사고 이후 민간 기업의 주도적인 화학사고 대응·예방활동을 강화하기 위해 2013년 12월부터 구성·운영되기 시작하였다.
 

현재 수도권 지역의 화학안전공동체는 총 23개반, 172개 사업장이 활동 중에 있으며, 그동안 총 93회의 화학사고 대응훈련과 73회에 이르는 간담회를 실시하며 화학사고 예방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2013년부터 7년간 한강유역환경청은 대기업·중소기업과 함께 화학안전공동체를 운영하며 화학사고 예방에 큰 효과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

 

2015년 「화학물질관리법」 시행 이후 유해화학물질 영업허가 사업장은 5,718개소에서 2018년말까지 7,209개소로 늘어난 반면, 수도권 지역의 화학사고는 2015년 48건에서 2018년도 22건으로 대폭 감소하는 효과를 거둔 것으로 분석된다.
 

이번 대표자 간담회에서는 현장에서 느끼는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규제개선에 대한 논의가 주로 이루어졌다.
 

참여 사업장에서는 유해화학물질 취급기준, 영업허가 사항, 안전교육 이수, 취급시설 안전관리 방안 등 현장에서 느끼는 「화학물질관리법」 애로사항에 대해 한강유역환경청 관리자 및 담당자와 해소방안을 강구하였다.
 

한강유역환경청은 간담회에서 나온 의견들을 바탕으로 개선방향과 대안을 마련하여 환경부에 건의할 예정이다.
 

한강유역환경청 최종원 청장은 “대기업이 가진 유해화학물질 관리 노하우를 중·소기업과 공유하여 화학사고를 예방하는 화학안전공동체 활동을 더욱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 환경보건뉴스( http://www.ehnew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기업뉴스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