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

HOME > 환경뉴스 > 대기

경기권대기오염집중측정소 개소…미세먼지 감시 강화

수도권 지역 대기오염물질 유출입 경로 분석 정확도 향상 기대

작성일 : 2019-06-03 11:09

◆경기권대기오염집중측정소 개소…미세먼지 감시 강화
▲수도권 지역 대기오염물질 유출입 경로 분석 정확도 향상 기대

▲경기권대기오염집중측정소 전경

 

△국립환경과학원(원장 장윤석)은 5월 31일 오후 2시부터 ‘경기권대기오염집중측정소’ 개소식을 경기도 안산시 고잔동에 위치한 ‘경기권대기오염집중측정소’ 앞마당에서 가졌다.

 

‘경기권대기오염집중측정소’는 수도권대기환경청 내의 부지에 총면적 약 855㎡, 지상 3층 규모로 설립됐으며, 수도권 서남부 지역의 대기오염물질 특성을 상시적으로 감시한다.

 

이날 개소식에는 환경부, 수도권대기환경청,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포함), 안산시 등 미세먼지 관련 정책 및 연구 담당자 40여 명이 참석했다.

 

개소식과 함께 대기오염집중측정소 향후 운영 및 발전 방안 등을 논의하는 공동연수회(워크숍)도 개최됐다.
 

‘경기권대기오염집중측정소’는 초미세먼지(PM2.5) 질량 농도 측정기, 실시간 이온성분(황산염, 질산염 등) 측정기 등 대기오염물질을 상시적으로 관측(모니터링)하는 14종의 첨단장비를 갖췄다.
 

특히 황산염, 질산염 등 초미세먼지 구성물질인 이온 성분 등을 실시간으로 측정․감시하는 첨단 대기질 관측(모니터링) 체계를 ‘수도권대기오염집중측정소’에 이어 추가로 구축함에 따라 수도권 지역의 미세먼지 유출입 경로 분석을 위한 자료의 공간적 해상도가 높아지게 되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경기권대기오염집중측정소’의 운영을 계기로 수도권 지역의 대기오염물질에 대한 유출입 경로 분석의 정확도를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경기권대기오염집중측정소’는 백령도(인천 백령면), 수도권(서울 불광동), 호남권(광주 오룡동), 중부권(대전 문화동), 제주도(제주 애월읍), 영남권(울산 성안동) 등의 대기오염집중측정소에 이은 7번째 집중측정소로 6개월 정도의 예비운영을 거쳐 2020년부터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한편, 8번째 대기오염집중측정소는 충남 서산시 수석동에 2층 규모로 올해 8월 완공을 앞두고 있다. 

 

9번째와 10번째 대기오염집중측정소는 2020년 4월 완공을 목표로 전북 익산시 모현동 익산경찰서 인근 부지와 강원도 춘천시 만천리 부지에 3층 규모로 설립을 추진 중에 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전국 권역별 대기오염집중측정소의 연구기능 향상을 통해 미세먼지 특성 분석 및 저감대책 수립을 위한 과학적인 기반 자료를 지속적으로 확보할 예정이다.

ⓒ 환경보건뉴스( http://www.ehnew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