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기물

폐유리병을 아스팔트 도로(시험) 포장으로 재활용

순환자원유통지원센터, 포항시 건설교통사업본부 및 아스콘업체인 ㈜삼성과 협약체결

작성일 : 2018-12-19 17:01

◆폐유리병을 아스팔트 도로(시험) 포장으로 재활용
▲순환자원유통지원센터, 포항시 건설교통사업본부 및 아스콘업체인 ㈜삼성과 협약체결

▲3개기관 협약체결 장면
▲협약체결 후 관계자 기념촬영

 

△한국순환자원유통지원센터(이사장 정회석)는 포항시 건설교통사업본부(이영두 본부장) 및 포항시 아스콘업체인 ㈜삼성과 폐유리병을 골재로 활용하는 선진화된 재활용 기법을 국내 건설사업 현장에도 적용하는 아스팔트 도로 시험포장을 공동으로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폐유리병 잔골재(또는 골재유리)를 이용한 아스팔트 도로 시험포장을 위하여 포항시에서는 도로 시험포장 장소를 제공하고, ㈜삼성에서는 골재유리 시험포장을 위한 아스팔트 배합비 마련 및 시공을 담당하게 된다.

 

이와관련 한국순환자원유통지원센터는 폐유리병을 잔골재로 한 재생원료를 공급하는 업무협약(MOU)을 12월 19일 경상북도 포항시청에서 체결했다.

 

폐유리병 잔골재를 이용한 아스팔트 도로 시험포장은 포항시 관할지역내 오천-문덕 간 도시계획도로 400m 구간에 약 70톤의 폐유리병 골재를 사용하게 된다.
 

3개 민·관 단체는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3색(무색, 갈색, 녹색) 선별이 안되어 제병용도로 재활용되지 못하고 매립되는 폐유리병의 골재용도로의 재활용을 통해 천연골재를 대체 할 뿐 아니라, 폐기물 매립을 최소화하여 환경을 보전하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한국순환자원유통지원센터 정회석 이사장은 “국민들이 분리배출하고 지자체에서 분리수거한 재활용품이 보다 부가가치가 큰 자원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연구개발과 시범사업을 지속 추진하고, 지속 가능한 자원순환사회 조성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 환경보건뉴스( http://www.ehnew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