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질

HOME > 환경뉴스 > 수질

조명래 환경부 장관, 낙동강 물문제 해결 첫걸음으로 현장 확인

하구 수생태계 보전 및 하굿둑 등 정책 이행상황 점검

작성일 : 2018-12-01 07:07

◆조명래 환경부 장관, 낙동강 물문제 해결 첫걸음으로 현장 확인
▲하구 수생태계 보전 및 하굿둑 등 정책 이행상황 점검

▲창녕함안보 현장 방문
▲낙동강 하구언을 살피는 조명래 장관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4대강 자연성 회복의 첫걸음으로 11월 30일 오전부터 창녕함안보, 하굿둑 등 낙동강 유역 물 관리 현장을 차례로 둘러봤다.

 

이는 문재인 정부 국정과제로 추진 중인 4대강 자연성 회복, 통합 물 관리의 내실을 기하고, 낙동강 유역 물 문제 해결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지역·국민 소통의 일환이다.
 

첫 번째 방문지인 창녕함안보는 경상남도 창녕군 길곡면에 위치하고 있으며, 낙동강 전체 8개 보 중에서 가장 하류에 있다.

 

창녕함안보는 올해 10월 10일부터 취수제약수위(E.L 2.2m)까지 추가 개방하였다가, 수막재배 등을 위해 11월 22일 양수제약수위(E.L 4.8m)까지 수위를 회복하여 부분개방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그간 환경부는 지역의 물이용에 지장이 없는 범위 내에서 4대강 16개 보 중 11개를 개방하여 모니터링 해 왔고, 11월 20일부터 추가 개방한 합천창녕보를 포함하여 현재 8개 보를 개방하고 있다.

 

특히 조명래 장관은 보 개방 과정에서 물 이용에 지장이 없도록 하고, 농․어민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지역주민 및 지자체 등과 세밀하게 소통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하고, 앞으로 보 개방의 폭을 확대하고, 과학적인 모니터링과 평가를 할 수 있도록 현장에서도 노력해 달라고 주문했다.

 

또한, 낙동강 하굿둑을 방문하여 하구 수생태계 보전을 위해 관계기관 합동으로 진행 중인 하굿둑 운영개선 관련 추진사항을 점검했다.

 

1987년 준공된 낙동강 하굿둑은 담수 확보를 통해 인근 지역에 생활·농업·공업용수를 공급하고자 건설된 바 있다.

 

하지만, 하구의 환경적 가치와 보전 필요성에 대한 인식이 확산되면서 하굿둑 개방, 훼손된 하구 복원 등의 필요성이 지속적으로 제기되었다.

 

이에 환경부에서는 하구 수생태계 보전을 위해 낙동강 하굿둑 수문을 개방하여 강과 바다의 수질·수생태계 단절문제를 해소하는 방안을 고심 중에 있다.
 

조명래 장관은 이날 낙동강 하굿둑 인근에서 지역 민간단체·전문가들과 간담회를 갖고 수질 악화, 먹는 물 안전 등 낙동강 물 문제 전반에 대한 의견을 듣고 해결방안을 모색하기도 했다.

 

간담회에서 조명래 장관은 낙동강 유역 물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낙동강 수질 개선이 우선되어야 함을 강조하며, 유역 구성원들이 만족할 수 있는 방안을 내년까지 마련하여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조명래 장관은 “낙동강 권역은 1,300만 주민들의 삶의 터전이자 수많은 동·식물들이 살아가는 공간이므로, 수질 개선과 수생태계 복원에 많은 노력을 기함과 동시에 물이용 등에 차질 없도록 추진하겠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이번 낙동강 하류지역 방문을 시작으로 낙동강 중·상류 등 물 관리 현장을 차례로 방문하여 현장소통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라고 덧붙였다.

ⓒ 환경보건뉴스( http://www.ehnew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