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HOME > 환경뉴스 > 정책

한·중·일 환경장관, 미세먼지 공동 조사·감축 협력 논의

쑤저우서 제20차 환경장관회의…한중 환경협력센터 베이징에 개소

작성일 : 2018-06-22 18:06

◆한·중·일 환경장관, 미세먼지 공동 조사·감축 협력 논의

▲쑤저우서 제20차 환경장관회의…한중 환경협력센터 베이징에 개소

▲사진은 지난해 수원 라마다호텔에서 개최된 '제19차 한중일 환경장관 회의' 모습

 

△환경부는 미세먼지 등 동북아시아 환경현안을 논의하기 위한 ‘제20차 한·중·일 환경장관회의(TEMM20)’가 23∼24일 중국 쑤저우에서 열린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에는 김은경 환경부 장관, 리간제 중국 생태환경부 장관, 나카가와 마사하루 일본 환경성 장관 등 3국 정부 대표들이 참석한다.

 

23일 양자회담을 시작으로 24일에는 3국 장관 본회의와 기자회견이 열릴 예정이다.

 

지난 1999년 우리나라의 제안으로 시작된 한·중·일 환경장관회의는 매년 3국이 교대로 개최하고 있다.

 

이번 회의에서 3국 장관은 대기질 개선 노력을 포함한 주요 환경정책을 직접 소개하고 동북아 차원의 환경현안 대응을 위한 협력방안을 논의한다.

 

김은경 장관은 미세먼지 저감, 지속가능발전목표(SDGs) 이행, 기후변화 대응 등 국내외 환경 현안에 대응하기 위한 우리나라의 노력을 소개한다.

 

특히 김 장관은 미세먼지가 3국의 가장 시급한 환경문제라는 점을 강조하면서 중국과 일본 장관에게 올해 10월 ‘동북아 청정대기 파트너십(NEACAP)’이 출범할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할 계획이다.

 

3국 장관은 미세먼지, 생물다양성 등 분야별로 그동안 협력성과와 계획을 담은 공동합의문을 24일 채택한다.

 

공동합의문에는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 해결을 위한 3국간 공동연구 등 그동안의 노력을 평가하고 향후 더 진전된 연구와 정부차원 협력을 강조하는 내용이 담길 예정이다.

 

회의에 앞서 김은경 장관은 23일 중국, 일본의 환경장관과 양자회담을 가지고 양국 간 환경협력 강화방안을 논의한다.

 

중국과는 산둥성 등 중국 내의 대기오염물질 배출시설 및 배출량 공동조사 등 대기오염 분야 신규사업 추진을 논의할 예정이다.

 

일본과는 미세먼지 예보 정확도 제고 등 대기오염 대응, 지속가능발전목표 이행, 해양 쓰레기 등 양국 관심사에 대해 중점 논의한다.

 

한편, 25일에는 중국 베이징에서 ‘한·중 환경협력센터’ 개소식이 열린다.

 

센터는 ‘대기질 공동연구단’, ‘환경기술 실증지원센터’를 통한 연구·기술협력을 통합 관리한다. 또한 양국 간 환경정책 교류·협력을 위한 협력의 중심 역할을 맡는다.

 

김은경 환경부 장관은 “이번에 한중 환경협력센터 개소를 계기로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한중간 공동대응에 있어 한층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 환경보건뉴스( http://www.ehnew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