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질

HOME > 환경뉴스 > 수질

우리 국민 2명 중 1명은 평소 수돗물 음용

수돗물 만족 46.6%, 보통 46%, 불만 7.4%로 나타나

작성일 : 2017-12-18 12:41

◆우리 국민 2명 중 1명은 평소 수돗물 음용
▲수돗물 만족 46.6%, 보통 46%, 불만 7.4%로 나타나

▲실태조사 인포그래픽


 

△우리나라 국민 2명 중 1명은 평소 다양한 방식으로 일상생활에서 수돗물을 먹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수돗물홍보협의회와 (사)수돗물시민네트워크가 공동으로 실시한 ‘2017년 수돗물 먹는 실태 조사’에서 이같이 나타났다.

 

수돗물홍보협의회는 건강한 식수 음용 문화 정착을 위해 환경부, 7개 특․광역시, 제주특별자치도, K-water, 한국상하수도협회가 참여하는 통합홍보 협의체이다.

 

또한 (사)수돗물시민네트워크는 수돗물의 환경․경제적 가치 등을 알리기 위해 70개 시민단체와 정부, 지자체, 유관기관, 전문단체 등이 함께 참여하는 거버넌스 협의체이다.
 

이들 두 단체는 “전국 17개 시‧도 거주 만 20세 이상 성인남녀 12,196명을 대상으로 월드리서치를 통해 집전화와 핸드폰을 통한 전화 면접 조사로 진행하였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0.96%p 수준”이라고 밝혔다.

 

조사 내용은 우리 국민들이 일상생활에서 수돗물을 먹는 여부와 방식, 수돗물에 대한 만족도, 수돗물을 먹는 이유와 먹지 않는 이유, 수돗물이 아닌 주로 먹는 물의 종류와 이유, 수돗물에 대한 정보 습득 경로와 정보 습득 후 인식 변화 유무이다.

 

조사 결과 우리 국민 2명 중 1명(49.4%)은 평소 다양한 방식으로 일상생활에서 수돗물을 먹고 있다고 응답했다.
 

수돗물을 먹는 방식은 ‘음식물 조리 시 사용한다’가 49.4%로 가장 많았으며, ‘커피나 녹차 등을 먹을 때 사용한다’가 45.8%, ‘보리차‧옥수수차 등으로 끓여 먹는다’가 43.8%, ‘그대로 먹거나 냉장 보관해서 먹는다’가 7.2% 순이었다.

   

수돗물이 아닌 다른 물을 주로 먹는 경우 ‘정수기 물을 먹는다’가 34.3%로 가장 많았으며, ‘먹는 샘물을 사서 먹는다 13.1%’, ‘지하수, 우물물, 약수 등을 먹는다’ 3.2% 순이었다.
 

수돗물에 대해서 92.6%의 응답자가 ‘만족하거나 보통’이라고 응답했으며 ‘불만족한다’는 응답은 7.4%에 그쳤다.

 

수돗물을 먹고 있는 경우 수돗물에 대해 만족하거나 보통이라는 응답은 95.9%로 전체 평균보다 다소 높았으며, 수돗물을 먹지 않는 경우에도 수돗물에 대해 만족하거나 보통이라는 응답이 89.3%를 기록했다.
 

대다수 국민들이 수돗물에 대해 만족하거나 별다른 불만을 가지고 있지 않지만, 수돗물을 먹는 비율은 49.4%에 머물러 생활 속 수돗물 먹기 실천을 위한 계기 마련과 환경 조성이 필요한 것으로 분석되었다.
 

수돗물을 먹는 이유는 ‘편리해서’ 49.7%, ‘습관적으로’ 22.7%, ‘안전해서’ 11.2%, ‘경제적이어서’ 11.1%, ‘맛이 좋아서’ 1.8%, ‘환경에 도움이 되어서’ 1.1% 순이었다.
 

하지만 ‘수돗물을 먹는 이유별 만족도’에서는 ‘수돗물을 먹는 이유’와 달리 ‘맛이 좋아서’(73.2%)와 ‘안전해서’(71.7%)가 ‘편리해서’(56.1%)에 비해 높게 나타나 맛과 안전이 수돗물에 대한 만족도에 큰 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수돗물이 아닌 정수기, 먹는 샘물, 지하수 등을 먹는 이유는 ‘안전해서’ 42%, ‘편리해서’ 33.3%, ‘맛이 좋아서’ 7.1%, ‘생필품이라서’ 6.3%, ‘경제적이어서’ 3%, ‘주변에 음수대가 없어서’ 2% 순으로 안전에 대한 기대감이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선과 무선 전화를 동시 활용한 이번 조사에서는 채널에 따라 일부 문항 결과가 큰 격차(수돗물 먹는 비율 : 집전화 60.7% > 핸드폰 47.2%)를 보이기도 했다.

 

수돗물 관련 정보 습득 경로는 TV‧라디오가 60.6%로 온라인 15.3%에 비해 압도적으로 높았지만, 20대는 30.2%가 온라인을 통해 정보를 얻고 있다고 응답해 세대간 차이를 드러냈다.
 

이번 조사를 의뢰한 한국상하수도협회(수돗물홍보협의회 운영기관) 권영진 협회장(대구광역시장)은 “수돗물은 우리 국민들이 건강하고 안전한 생활을 지속하기 위한 권리이며 가장 기본적인 인권”이라며, “이번 조사가 향후 수돗물 공공 서비스 품질을 한 단계 도약시키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환경보건뉴스( http://www.ehnew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