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HOME > 환경뉴스 > 정책

환경부-농식품부, AI·외래생물 대응 손잡았다

장관급 정책협의회 등 가동…현장 소통 협력하기로

작성일 : 2017-12-11 06:57

◆환경부-농림식품부, AI·외래생물 대응 손잡았다

▲장관급 정책협의회 등 가동…현장 소통 협력하기로

▲김영록 농식품부장관(좌)과 김은경 환경부장관(우)이 상생의 협력을 다짐하는 악수를 하고 있다.
▲정책협의회 회의장면
▲정책협의회 회의 후 기념촬영

 

△환경부와 농림축산식품부가 조류인플루엔자(이하 AI), 위해 외래생물, 나고야의정서 대응, 가축분뇨·매몰지 등 농업·농촌 및 환경 분야 주요 정책현안에 대해 소통·협력 강화를 위한 정책협의회를 가졌다.

 

7일 서울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협의회에서는 AI 선제적 대응을 위한 협력 강화, 위해 외래생물 국내 유입 및 확산 차단, 가축 매몰지 환경관리, 가축분뇨 처리제도 합리화 등 공동의 정책현안에 대해 국가적 차원에서 협력하기로 했다.

 

또한, 농촌환경 개선을 위한 축사 환경관리 강화, 생물산업 진흥을 위한 나고야의정서 대응 협력, 지속가능한 농업용수 관리 등 두 부처의 정책현안에 대해 공동으로 의견을 수렴해 검토하기로 했다.

 

김영록 농식품부 장관은 “농업인과 국민이 원하는 농정혁신을 위해서는 현장뿐 아니라 관계부처와의 소통이 매우 중요하다”며 “농업현장의 다양한 요구를 수용하고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환경 분야와의 협력이 필수적이며 앞으로도 두 부처가 당면현안과 국정과제 등을 함께 공유하고 상호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해 현장에서 국민들이 원하는 성과를 도출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자”고 말했다.

 

이에 김은경 환경부 장관은 “농림·축산분야의 업무 현장은 결국 토양·수질 등 환경과 직결되기 때문에 두 부처간 긴밀한 협력이 매우 중요하다”며 “지속적인 협의회 운영과 소통을 통해 두 부처에 산적한 현안을 해결하고 빠른 시일내에 가시적인 성과를 도출하자”고 밝혔다.

 

두 부처는 협력과제 이행을 위해 장관급 정책협의회와 함께 협력과제별로 국장급 실무협의회도 함께 운영할 계획이며 협의회 등을 통해 역지사지의 열린 마음으로 상호 입장을 경청해 대안을 마련하고, 중요 정책의 경우 부처 공동으로 발표하거나 공동행사, 공동현장 방문 등을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농식품부와 환경부 관계자는 “그동안 AI 등 주요현안에 대해 적극적으로 정책적 협력을 추진해 왔으나 이번 정책협의체 구축을 계기로 보다 깊은 소통과 협력을 통해 현장에서 진정으로 원하는 정책성과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 환경보건뉴스( http://www.ehnew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