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질

HOME > 환경뉴스 > 수질

정부합동, 낙동강 하굿둑 개방해 생태계 복원 연구 추진

내달부터 내년 9월까지…실증실험 방안 마련·주변 영향 분석 등 수행

작성일 : 2017-11-27 09:28

◆정부합동, 낙동강 하굿둑 개방해 생태계 복원 연구 추진
▲내달부터 내년 9월까지…실증실험 방안 마련·주변 영향 분석 등 수행
 

△정부가 낙동강 하굿둑 수문을 개방해 하구 생태계를 복원하기 위한 연구를 추진한다.

 

국토교통부와 환경부, 해양수산부, 부산광역시는 23일 공동 연구용역을 통해 낙동강 하굿둑 운영개선 및 생태복원 방안 1단계 연구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용역은 낙동강 하굿둑 개방에 대한 대통령의 지역공약 및 국정과제 이행을 위한 첫 단계로, 환경부, 국토부, 해수부와 부산시, 수자원공사가 연구용역 공동시행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낙동강 하굿둑 운영개선 및 생태복원 방안 마련을 위한 연구는 1·2단계로 나뉘어 추진되는데, 1단계는 다음달부터 내년 9월까지 3억원의 예산이 투입돼 진행된다.

 

1단계 연구는 낙동강 하굿둑 개방으로 해수가 유통될 경우 주변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하굿둑의 부분 개방 실험 시나리오를 마련하고, 3차원 수치모형을 구축해 시나리오별로 하천과 해양 등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다.

 

하굿둑 개방의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해 바닷물이 하굿둑 수문을 통해 들어올 경우 하굿둑 구조물에 미치는 영향을 수치해석을 통해 분석하고 이를 검증하기 위한 수리모형실험 방안을 제시한다.

 

지하수의 염분 침투가 인근 농작물 등에 미치는 영향도 분석하고 지하수에 주는 영향에 대한 모니터링 및 검증방안을 마련한다.

 

이들 기관은 2단계 연구는 1단계 연구결과를 토대로 ‘낙동강 하구 환경관리를 위한 실무협의회’ 논의를 거쳐 내년 하반기에 착수할 예정이다. 낙동강 하굿둑 수문개방 시범운영(실증실험) 및 하구 생태복원 방안 제시를 최종 목표로 추진할 계획이다.

 

정부는 이번 연구용역을 통해 낙동강 하굿둑 개방에 따른 영향을 면밀히 분석해 해수 유통을 통한 낙동강 하구의 기수역 조성 및 생태복원의 토대를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 환경보건뉴스( http://www.ehnew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