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뉴스

HOME > 기업뉴스

친환경 미생물 혼합체 특허출원...기름때 제거 탁월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포스코휴먼스 공동 연구, 실용화 추진

작성일 : 2017-11-20 19:10

◆친환경 미생물 혼합체 특허출원...기름때 제거 탁월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포스코휴먼스 공동 연구, 실용화 추진

 

▲실험결과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관장 안영희)은 사회적기업인 ㈜포스코휴먼스와 공동연구를 통해 공장 작업복의 기름때를 분해하는 친환경 미생물혼합체를 10월 12일 특허출원하고, 2018년 말 실용화를 목표로 친환경 세제를 개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친환경 미생물혼합체는 국내 자생 미기록 원핵생물 3종인 로도코커스 속 AB7 균주, 넵튜노모나스 속 GRM1 균주, 알카니보락스 속 BD3 균주가 갖고 있는 기름때 제거 능력을 이용한 것이다.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연구진이 친환경 미생물 3종의 혼합체 세탁 능력을 실험한 결과, 기름때가 묻어있는 작업복을 미생물혼합체로 전처리한 경우 일반적인 화학세제로 세탁했을 때와 비교해 두 배 이상의 우수한 세척효과를 보였다.
 

친환경 미생물혼합체 100㎎과 배양액 1L에 기름에 오염된 공작 작업복 1벌을 24시간 담근 후 대형 세탁기에 1시간 동안 세탁하여 일반화학세제로 세척한 작업복과 육안으로 비교한 결과, 기름때가 두 배 이상 깨끗하게 제거됐다.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은 올해 1월부터 ㈜포스코휴먼스와 공동연구를 통해 이번 친환경 미생물혼합체를 개발했다.

 

㈜포스코휴먼스는 우리나라 대표 철강업체인 포스코에 속한 사회적기업으로 393명 직원 중 53%가 장애직원이며, 포스코 계열사를 대상으로 공작 작업복 세탁 서비스를 수행하고 있다. 

 

이들 기관은 2018년 말 실용화를 목표로 미생물혼합체를 이용한 친환경 세제 개발을 추진할 예정이다.
 

안영희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장은 “이번 연구결과는 산업체와 연구기관이 협력하여 국내에서 보고되지 않았던 미생물자원을 활용한 친환경 제품을 개발하는 좋은 사례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산업체 현장의 어려움을 해결하는 담수생물 실증화 개발에 힘쓸 계획”이라고 말했다.

ⓒ 환경보건뉴스( http://www.ehnew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기업뉴스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