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뉴스

HOME > 기업뉴스

빈병 회수율 97% 기록…보증금 제도 성공적 ‘정착’

소비자 반환율 49.5%로 지난해 보다 1.6배 이상 증가

작성일 : 2017-10-30 18:34

◆빈병 회수율 97% 기록…보증금 제도 성공적 ‘정착’
▲소비자 반환율 49.5%로 지난해 보다 1.6배 이상 증가

 

△소비자들의 관심과 판매처의 적극적인 호응으로 빈병 반환율과 회수율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순환자원유통지원센터(이사장 심무경)는 올해 초 빈병 보증금 인상 이후 소비자 반환율이 10월 22일 현재 49.5%로 나타났으며, 빈병 회수율도 97.0%를 기록하는 등 빈병 보증금 제도가 성공적으로 정착하고 있다고 밝혔다.
 

환경부는 올해 1월 1일부터 빈병 보증금을 23년 만에 인상했다. 종전에 소주병은 40원, 맥주병은 50원이었으나 이번 인상으로 소주병은 60원이 인상된 100원, 맥주병은 80원이 인상된 130원이다.
 

소비자가 직접 반환하는 비율이 2014년과 2015년에 24%에 불과했지만 정부의 제도개선이 이후 지난해에는 30%로 소폭 증가하였고, 올해 빈병 보증금을 인상한 이후 10월 22일 현재 49.5%로 대폭 상승했다.
 

소비자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보증금제도에 대하여 ‘알고 있다’는 응답률이 2016년 80.5%에 비해 14.9%p 상승하였고, ‘직접 반환 경험’도 27.5%에서 47.1%로 19.6%p 증가한 것으로 나타난 바 있어 앞으로 소비자 반환은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소비자가 직접 소매점으로 반환하는 비율이 증가할 경우 분리배출 등을 통해 회수되는 것에 비해 재사용이 용이함에 따라 현재 8회에 불과한 빈병 재사용 횟수가 선진국 수준으로 점차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독일의 경우 빈병 재사용 횟수는 40~50회에 이르며, 핀란드 30회, 일본 28회, 캐나다 20회 등이다.

 

빈병 재사용 횟수가 8회에서 20회로 증가하면 새로운 병을 제작하기 위해 투입되는 비용 약 822억원(1,259억원→437억원)이 절감될 것으로 예상된다.
 

빈병 보증금 인상 후 일부 소매점에서 빈병 보관 장소 부족, 일손 부족 등을 이유로 보증금 반환을 기피하는 사례도 있었으나, 그 간 정부와 지자체의 적극적인 계도 및 홍보, 도소매 업계의 협조로 보증금 반환 거부율은 올해 3월 말 기준으로 1% 미만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순환자원유통지원센터는 환경부와 함께 소비자의 빈병 반환 편의를 높이고 소매점의 어려운 점을 해소하기 위해 무인회수기 보급을 늘리는 등 다각적인 방안을 추진할 예정이다.
 

현재 시범운영 중인 108대의 무인회수기에 대한 성과평가를 10월까지 마무리하고, 평가 결과를 토대로 무인회수기의 확대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소매점의 보관 공간 부족 등 애로사항 해소를 위해 현재 서귀포에서 시범 운영 중인 재활용도움센터(무인회수기 및 전담인력 배치)를 내년까지 전국에 17곳 이상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빈병 재사용 횟수 증가로 인한 연도별 생산자의 이익을 파악하여 내년부터 일정 금액을 빈병 회수를 위해 노력 중인 유통업계(도매 60%, 소매 40%)에 추가 지원할 예정이다
 

한국순환자원유통지원센터 관계자는 “보증금 인상 이후 소비자와 도소매업계의 적극적인 협조로 제도가 빠른 속도로 정착하고 있다”고 말하고,  “이 제도의 성공적인 안착에 중요한 요소인 소매점의 적극적인 협조를 이끌기 위해 소매점의 어려운 점을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가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 관계자는 “소비자들도 빈병에 이물질을 넣거나 훼손하지 않고 가능하면 구매한 소매점에 반환하는 것이 빈병 재사용 횟수를 늘려서 환경보전에 동참하는 좋은 방법”이라고 덧붙였다.

ⓒ 환경보건뉴스( http://www.ehnew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기업뉴스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