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HOME > 환경뉴스 > 정책

환경부-산업부, 지속가능 미래 위해 협의회 개최

에너지, 기후변화, 미세먼지, 4차 산업혁명 등 국정과제 협업 추진

작성일 : 2017-10-18 16:25

◆환경부-산업부, 지속가능 미래 위해 협의회 개최
▲에너지, 기후변화, 미세먼지, 4차 산업혁명 등 국정과제 협업 추진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좌)과 김은경 환경부 장관이 부처협업을 위해 악수하고 있다. 
▲정책협의회 회의 후 양 부처 간부들 기념촬영

 

△환경부(장관 김은경)와 산업통상자원부(장관 백운규)는 10월 17일 서울 서초구 엘타워에서 양 부처 장관 주재로 ‘환경부-산업부 정책협의회’를 개최했다.

 

이번 정책협의회는 산업․에너지․환경 분야 주요 정책에 대한 양 부처의 상호 이해를 높이고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양 부처 장관은 인사말을 통해 양 부처 간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김은경 환경부 장관은 “과거 양 부처는 기후변화·에너지 등 주요 정책을 추진할 때 어려움이 있었다”면서 “체계적이고 일관된 정책 추진과 국가의 장기적인 지속가능성 관점에서 산업·에너지 정책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특히, 현 정부 국정과제로 추진 중인 ‘안전하고 깨끗한 에너지로의 전환’에 따라 양 부처 간 긴밀한 협력이 매우 중요하며, 기후변화로 인한 전지구적 피해가 현실화되고 있는 만큼 온실가스 감축 등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노력과 국민 건강보호와 직결되는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하여 발전·산업분야의 적극적인 노력이 필요함’을 강조했다.

 

백운규 산업부 장관은 “환경과 산업정책은 국민의 삶을 풍요롭게 하기 위한 것으로 궁극의 목표는 서로 같다”며,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양 부처가 협력할 분야가 많다”고 말했다.

 

미세먼지 저감, 기후변화 대응 등 국민의 건강한 삶과 전지구적 문제는 부처 구분 없이 공동으로 대응해 나가야 하며, 전기차 등 친환경산업과 4차 산업혁명을 활용한 청정 기술개발 등의 분야에서도 양 부처 간 협력을 강화해 혁신성장을 견인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아울러, 화학물질 관리 등 환경규제에 대해서는 산업계의 이행능력을 고려해야 하며, 양 부처가 산업계의 환경규제 대응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가자고 제안했다.
 

양 부처는 서로의 정책수단을 연계해 ①공동대응 협력, ②제도이행 협력, ③혁신성장 협력 등 3대 협력분야 8개 협력과제를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먼저, 공동대응 협력으로 미세먼지 관리, 온실가스 감축 등 기후변화 대응, 친환경 에너지로의 전환 등 국내외 주요 환경/에너지 현안에 대해 국가적 차원에서 협력하기로 했다.

 

제도이행 협력으로 산업계의 화학물질 안전 관리와 더불어 산업계가 화학물질 관리 등 환경규제에 대한 대응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는 한편 산업계 등 이해관계자의 의견을 양 부처가 공동으로 수렴하여 검토하기로 했다.

 

혁신성장 협력으로 전기차 등 친환경차 보급 확산, 4차 산업혁명형 기술을 활용한 청정기술 개발 및 환경 신산업 육성, 재제조산업 활성화 등을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양 부처는 협력과제 이행을 위해 장관급 정책협의회(연2회)와 함께 협력 과제별로 월 1회의 국장급 정책실무협의회를 운영할 계획이다.

 

양 부처는 협의회를 통해 역지사지의 열린 마음으로 상호 입장을 경청하고 대안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며, 정책 실무협의회 논의결과는 장관급 정책협의회에 보고해 양 부처 협력과제의 이행력을 높일 예정이다.

 

또한, 협의회 활동과 함께 양 부처 공동 행사, 공동 현장 방문 등 양 부처 간 소통과 협력을 위한 분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양 부처는 이번 정책협의회가 양 부처 협력은 물론 범 부처 협력을 선도하는 모범사례가 될 수 있도록 운영할 예정이다.

ⓒ 환경보건뉴스( http://www.ehnew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