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산업

생활쓰레기 배출 정보도 공공데이터포털서 확인

행안부, 14종 공공데이터 개방 표준 신규 지정

작성일 : 2017-10-17 18:16

◆생활쓰레기 배출 정보도 공공데이터포털서 확인
▲행안부, 14종 공공데이터 개방 표준 신규 지정

▲공공데이터포털(www.data.go.kr) 초기화면.

 

△보행자 전용도로, 지진대피소, 생활쓰레기 배출, 렌트카업체 정보 등 국민안전과 생활에 밀접한 공공데이터 14종이 국민들에게 제공된다.

 

행정안전부는 14종의 공공데이터 개방 표준을 신규로 지정하고 공공데이터포털(www.data.go.kr)을 통해 제공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로써 2014년부터 제정된 공공데이터 개방 표준은 총 93개로 늘어났다.  

 

이번에 신규로 제정된 공공데이터 개방 표준은 ▲보행자전용도로 ▲육교 ▲도로터널 ▲지반침하 ▲지진·해일 대피소 ▲생활쓰레기 배출 ▲음식물쓰레기 납부필증 가격 ▲종량제봉투 가격 ▲로컬푸드 인증 ▲야생동물 구조센터 ▲동물보호센터 ▲시티투어 ▲휴게소 ▲렌트카업체 등 총 14개 분야 정보다.

 

데이터는 전국 단위로 통합해 차트, 지도 등 시각화 형태로 제공된다.

 

지금까지는 제공기관에 따라 데이터의 형식과 내용이 다르다보니 활용하기 위해 이용자의 비용과 노력이 추가로 요구됐다. 

 

예를들어 주차장정보는 주차장 위치정보·요금·운영시각 등 정보가 지자체 별로 각기 다른 형식과 항목으로 개방됐다.

 

이에 해당정보를 활용하려는 기업은 다른 형태의 데이터는 형식을 변경하고 부족한 항목은 조사를 통해 채워야 하는 등 추가적 비용과 노력이 들었다.

 

그러나 행안부가 2014년 주차장 정보를 개방표준으로 제정해 전국단위 주차장 정보를 표준화한 덕분에 기업에서는 추가가공을 위한 인력·비용 부담이 크게 줄었다.

 

행안부는 연말까지 도로안내표지판, 신호등 정보 등 신산업 분야에 필요한 개방표준을 확대해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할 방침이다. 

 

김일재 행안부 정부혁신조직실장은 “국민 수요가 높고 신산업분야에 필요한 데이터 표준화를 확대해 민간이 다양한 서비스를 개발, 청년 일자리는 늘어나고 국민은 더욱 편리해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 환경보건뉴스( http://www.ehnew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