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HOME > 환경뉴스 > 정책

‘지중환경 오염·위해 관리 기술개발사업’ 본격 추진

땅속 환경문제 해결...내년부터 2024년까지 총 1,158억원 투자

작성일 : 2017-08-18 22:06

◆‘지중환경 오염·위해 관리 기술개발사업’ 본격 추진
▲땅속 환경문제 해결...내년부터 2024년까지 총 1,158억원 투자

지중환경 오염거동 특성 평가·진단 기술
 
지중환경 위해성 평가·진단 기술
지중시설 유발오염 감시기술
지중환경 오염 확산방지 기술
지중환경 오염정화 고도화 기술

 

△환경부(장관 김은경)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원장 남광희)은 2018년부터 2024년까지 7년간 총 1,158억 원(국고 1,011억 원, 민자 147억 원)을 투자하는 ‘지중환경 오염·위해 관리 기술개발사업’이 8월 11일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지하철 등 지하공간, 상부에 도로 등 시설물이 있어 정화가 곤란한 부지, 오염물질 누출시 환경영향이 큰 유독물 저장시설 등으로 인한 땅속 오염 문제를 체계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환경기술이 내년부터 본격 개발된다.
 

환경부는 지난 2008년부터 2017년까지 땅속 10m 내․외의 저심도에서 발생한 오염토양의 농도와 범위를 조사평가하는 기술과 오염된 토양을 굴착한 후 지상에서 정화하는 기술 등을 중점 개발해 왔으나,  최근 땅속 깊은 곳까지 지하이용 공간이 확대되고, 깊은 심도에 매설되는 시설물이 늘어나고 있어, 기존 토양․지하수 정화기술로는 대응에 한계가 있어 이를 해결하기 위한 기술개발 사업을 추진하게 되었다.
 

이번 사업은 크게 땅속 오염을 사전 진단·예방하는 기술과 오염을 신속하게 차단·정화하는 고효율의 기술을 개발하되, 3가지 주요이슈  해결을 위한 기술을 중점 개발한다.

 

첫째, 지하 수십미터의 깊은 곳까지 설치된 지하철 등 환경적으로 취약한 지하이용 공간의 오염으로 인한 국민건강 피해를 예방하는 기술을 개발한다.

  

땅속 깊은 곳에서 미세한 암반 틈새 등을 통해 지하 이용공간으로 유입되는 유류, 라돈 등 오염물질의 이동과 경로의 정확한 파악을 위한 감시 및 예측기술과 지하공간에서 생활하는 사람들의 건강 피해 방지를 위한 인체 위해성 평가 및 관리 기술을 개발한다.

 

둘째, 지중시설로부터의 오염물질 누출을 조기에 발견·차단·정화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한다.

   

현재 주유소 유류저장 탱크의 누출을 감시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하여 현장에 적용하고 있으나, 오염물질 누출시 환경 피해가 큰 유독물 저장시설, 대형 수송관 등 시설과 고심도에서 오염물질 누출을 감지할 수 있는 기술은 미흡한 것이 현실이다.

  

오염감지 성능이 우수한 측정센서를 장착한 고성능 측정장비를 개발하고 정보통신기술과 연계하여 신속한 경보가 가능한 “상시 누출감시 시스템” 기술을 개발하고 그 대상시설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셋째, 상부에 도로나 건물 등 지장물이 존재하는 부지 등 정화가 곤란한 부지는 부지 특성에 적합한 기술을 개발한다.

 

이런 부지는 오염토양을 굴착하여 정화하거나 오염지하수를 양수하는 방법 등 기존 정화기술 적용에 한계가 있다.

   

이에, 지중에서 직접 정화하는 기술, 오염지하수 이동 흐름을 차단하는 기술, 지하수 중 오염물질을 선택적으로 제거하는 기술, 오염부지에 미생물을 활용한 정화기술 등 굴착 또는 양수를 하지 않고도 고효율·저비용으로 오염을 저감할 수 있는 현장기술을 개발하고 고도화한다.

 

이번 기술개발 사업으로 국내에서는 아직 초보단계인 지중환경 부지탐사 등의 분야를 중심으로 한 신산업 창출과 확보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중국, 동남아시아 등 해외시장 진출이 기대된다.
 

김지연 환경부 토양지하수과장은 “땅속 오염의 사전예방에서부터 정화·검증·사후관리까지 전 과정을 관리할 수 있는 선진적인 환경관리 기술을 개발하여 건강하고 지속가능한 지중 환경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 환경보건뉴스( http://www.ehnew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