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컬뉴스

로컬뉴스

HOME > 로컬뉴스

(사)에너지나눔과평화, 3년간 취약계층 아동 대상 ‘옛 놀이’ 지원

취약계층 아동들의 정서, 행동, 발달에 긍정적 영향 기대

작성일 : 2017-08-14 18:37

◆(사)에너지나눔과평화, 3년간 취약계층 아동 대상 ‘옛 놀이’ 지원
▲취약계층 아동들의 정서, 행동, 발달에 긍정적 영향 기대

 

▲가람지역아동센터에 게재된 현판
▲현판식 후 가람지역아동센터 아이들과 함께한 기념사진

 

△환경공익법인인 (사단법인)에너지나눔과평화(이하, 에너지평화)는 8월 8일 경기도 부천시에 위치한 가람지역아동센터에서 ‘옛 놀이 살이 지원사업’ 약정식과 현판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옛 놀이 지원사업’은 에너지평화가 운영하는 나눔발전소(공익형 태양광발전소) 수익의 일부로 추진되며 2017년부터 2019년까지 3년간 진행될 예정이다. 이에 가람지역아동센터내 취약계층 아동들은 한 달에 2회씩 매 회당 3시간으로 총 72회 216시간 동안 다양한 옛 놀이를 즐길 수 있는 행운을 누리게 됐다.


에너지평화는 이미 16년에 서울 중랑구의 열린지역아동센터 아동들을 대상으로 ‘옛 놀이 시범 사업’을 추진했고, 사업 결과 옛 놀이 활동이 아동들의 정서 및 인성 발달에 긍정적인 효과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단기적 기간내 지원은 장기적으로 성장해야 할 아동들에게 원천적 성장 동력을 제공하고 지속적인 변화를 이끌어내기에는 한계가 있다고 판단하여, 금년부터는 3년간의 장기 지원사업을 추진하게 됐다고 에너지평화측은 밝혔다.


 이 사업은 경제적 어려움이나 가족 해체 등으로 인해 가정으로부터 충분한 돌봄을 받지 못하고 있는 아동들에게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아동들의 놀 권리를 보장’한다는 측면에서 에너지평화만의 독특한 아동복지사업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해당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가람지역아동센터에 지원되는 총 사업비는 연간 600만원으로 3년간 총 1,800만원이며 가람지역아동센터내 8세~11세의 취약계층 아동 20여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추진방식은 센터내 담당 교사와 아동들이 옛 놀이 지도사로부터 실내외에서 즐길 수 있는 50여가지의 옛 놀이를 전수받고 함께 즐기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를 통해 아동들은 놀이의 참여자에서 창조자로 거듭나고, 센터 담당 교사는 아동들의 보육 및 교육 담당자에서 친구이자 삶의 지지자로서 성장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밖에도 에너지평화측은 이 사업을 통해 다양한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특히, 이번에 진행될 사업은 옛 놀이 활동이 취약계층 아동들에게 미치는 영향과 효과성을 보다 정밀하게 측정하기 위해 3년간의 사업 진행 과정에서 총 4회의 인성 및 성향 검사를 병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개별 아동들의 심리상태, 인성 및 성향, 발달 정도 등을 분석하고 이의 변화 정도를 점검하여 가정 및 센터에서의 각 아동별 특성에 대한 이해를 높일 계획이다.

 

이러한 일련의 과정에서 빚어지게 될 따뜻한 관심과 아동들의 다양한 신체적 감각 발달 및 정신적 감성의 증진은 취약 계층 아동의 정서, 행동, 발달을 긍정적으로 이끄는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환경보건뉴스( http://www.ehnew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로컬뉴스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