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헬스

한강환경청, 안전기준 위반 위해우려제품 현장점검

수도권 소재 대형마트 및 재래시장 등 40개소 점검

작성일 : 2017-06-29 21:47

◆한강환경청, 안전기준 위반 위해우려제품 현장점검

▲수도권 소재 대형마트 및 재래시장 등 40개소 점검

 

△한강유역환경청(청장 나정균)은 안전기준에 부적합한 위해우려제품의 유통을 근절하기 위해 수도권 소재 대형마트 등을 대상으로 6월 26일부터 2주간 현장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위해우려제품은 국민의 건강이나 환경에 위해성이 있다고 우려되어 지정․고시한 세정제 등 일반생활화학제품과 소독제 등 살생물제품을 말한다.

 

이번 점검은 한강유역환경청에서 안전기준을 위반하여 회수명령 처분을 내린 위해우려제품에 대한 온라인 사후관리반을 운영한 결과, 올해 1월부터 5월까지 온라인 쇼핑몰 등에서 기준을 위반한 접착제, 방향제, 코팅제 등의 제품이 누적 수치로 400여건이 지속적으로 발견됨에 따라 오프라인 점검도 실시하기로 한 것이다.
 

현장점검 대상은 서울․인천․경기지역에 위치한 대형마트 및 재래시장 등 총 40개소로, 기준 위반제품의 판매․진열․보관․저장 여부를 확인하게 되며, 방문한 업체에는 기준 위반으로 행정처분(회수명령) 받은 제품을 시장에 유통하지 않도록 주지시키고, 위반제품이 발견된 업체는 관할 수사기관에 고발할 예정이다.
 

한편 한강유역환경청은 위해우려제품 안전관리제도가 도입된 ’15년도부터 안전기준을 위반한 61개 제품의 생산·수입업체에 대해 판매 중단 및 회수명령을 내린 바 있는데, 행정처분(회수명령) 받은 제품을 보유한 판매자의 경우, 처분 이후 해당 제품의 판매를 즉각 중지하고 생산·수입업체에 반품·교환·환불·폐기 등을 요청하여 시장에 유통되지 않도록 하여야 한다.
 

이석록 화학안전관리단장은 “안전기준을 위반한 일부 제품이 회수명령 이후에도 시장에 계속 유통되고 있는 실정”이라며, “해당업체는 기준위반 제품의 판매중지 및 회수명령 이행에 적극 협조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강유역환경청은 하반기에도 안전기준 위반 제품의 유통 근절을 위해 현장점검을 추가로 실시할 계획이라며, 온라인 모니터링 및 오프라인 시장 점검 등 사후관리를 지속적으로 실시하여 국민 불안을 해소하는데 힘써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 환경보건뉴스( http://www.ehnew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