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태·생물

생태·생물

국민안전처, '국민안전 100일 특별대책’ 추진

안전처, 9월 8일까지…가뭄·폭염·풍수해 등 대비

작성일 : 2017-06-05 06:59

◆국민안전처, '국민안전 100일 특별대책’ 추진

▲안전처, 9월 8일까지…가뭄·폭염·풍수해 등 대비
 


△정부와 지자체가 최근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심해지는 가뭄과 폭염, 풍수해 등 여름철 재난에 대비해 총력대응에 나선다.

 

국민안전처는 6월 1일부터 9월 8일까지를 ‘국민안전 100일 특별대책’ 추진 기간으로 정하고 관계부처, 지자체, 국민참여 등을 통해 여름철 재난안전관리에 총력 대응한다고 2일 밝혔다.

 

 

▲용대자연휴양림 내에 위치한 야영장을 찾은 국민들이 물놀이를 하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사진=공감포토)

 

안전처는 그동안의 재난안전 대책이 중앙부처 주도로 추진됐다면 이번에는 각 소관 부처 뿐만 아니라 지자체, 국민들도 참여하는 합동대책이라고 설명했다.

중앙부처들은 이 기간 중 소관 재난안전사고별 특별대책을 수립한 뒤 지자체와 중앙-지자체 안전정책협의회를 개최해 계획 공유 및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안전 위협요소 집중신고기간과 안전문화 세미나 등을 개최해 국민 참여를 유도하겠다는 것이다.

안전처는 이날 관계부처가 참여한 가운데 안정정책조정 실무회의를 개최해 분야별 주요 대책을 점검했다.

우선 가뭄과 관련해서는 매주 관계부처 합동 TF 회의를 열고 급수차 긴급지원, 지자체 예비비 지원 등에 나선다.

또 올여름 기온이 평년보다 높아 10.5일 이상 폭염이 발생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재난도우미 13만 5000명을 활용, 노령자·독거노인 등 취약계층을 집중 관리하고 지역별 맞춤형 폭염예보를 실시하기로 했다.

올해 2개 정도 한반도에 상륙할 것으로 보이는 태풍에 대비해서는 전국 1982개 배수펌프장 등을 상시 점검하고 재난자원 긴급지원체계도 사전에 구축한다.

과거 침수피해지역을 중점관리지역으로 지정해 저류조, 펌프시설 보강 등 하수도시설을 집중 정비하고 부처간 합동 침수대응체계 구축도 추진할 방침이다.

산사태에 대비해 산사태예방지원본부를 통한 재난안전 상황관리에 나서고 우기 전까지 688곳의 사방댐 등 재해저감시설을 집중 조성한다.

정부는 여름철에 주로 발생하는 재난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분야별 안전대책도 추진한다.

7월까지 풍수해에 취약한 야영장을 표본 점검하고 6∼7월에는 물놀이형 유원시설과 수련시설 등을 점검한다.

안전처는 특히 물놀이사고 피해를 줄이기 위해 전국 5490곳의 물놀이 시설과 1595곳의 위험시설을 일제 정비하고 1만 3751명의 안전관리요원을 배치할 방침이다.

대형사고 발생 우려가 높은 건설·조선 등 고위험 사업장, 집중호우에 제방이 무너질 수 있는 저수지 등도 밀착 관리하며 시설물을 보강한다.

휴가철 동안 주요 관광지 교통량 집중으로 인한 교통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7∼8월 국토부·경찰청 합동으로 운수업체 안전 점검과 법규위반 집중단속 등을 벌일 예정이다.

빗물펌프장·다중이용시설·공동주택·레저시설·가로등·신호등 등 8000여 개소에 대해 전기·가스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집중 점검도 이어진다.

더운 여름철에 가장 많이 발생하는 식중독을 예방하기 위해 여름철 위생 취약분야도 집중 관리한다.

특히 고속도로 휴게소, 피서지 주변 조리·판매 업소와 여름철 다소비 식품에 대해 지도·점검 및 수거·검사를 강화할 예정이다.

모기가 매개하는 말라리아, 일본뇌염 등 감염병을 예방하기 위해 집중 방제도 실시한다.

정종제 안전처 안전정책실장은 “분야별 안전대책을 차질없이 추진하고 중앙 재난안전상황실을 24시간 비상근무체제로 운영해 안전한 여름철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국민들도 나의 안전은 내가 지킨다는 자세로 국민안전 100일 특별대책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기본적인 안전수칙을 준수해 달라”고 당부했다.

ⓒ 환경보건뉴스( http://www.ehnew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