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HOME > 보건뉴스 > 정책

금연·절주·걷기 ‘건강생활 실천’ 10명 중 3명도 안돼

질병관리본부, ‘2016년 지역사회건강조사’ 결과 발표

작성일 : 2017-04-20 06:58

◆금연·절주·걷기 ‘건강생활 실천’ 10명 중 3명도 안돼

▲질병관리본부, ‘2016년 지역사회건강조사’ 결과 발표
 

△일상생활에서 금연, 절주, 걷기를 통해 건강생활을 실천하는 사람이 줄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질병관리본부가 발표한 ‘2016 지역사회건강조사’ 결과에 따르면 만 19세 이상 성인 인구 가운데 금연, 절주, 걷기를 모두 실천하는 ‘건강생활 실천율’은 27.1%로 조사됐다.

 

이는 2015년(28.3%)보다는 1.2%포인트, 조사가 처음 시작된 2008년(34.3%)보다는 7.2%포인트 떨어진 수치다.

 

조사는 지난해 8∼10월 전국 254개 시·군·구 보건소를 통해 만 19세 이상 성인 23만명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건강생활 실천율’이 가장 높은 지역은 강원 철원군(51.9%)이었으며 이어 서울 영등포구(51.3%), 서울 양천구(50.1%), 서울 송파구(48.0%), 대전 서구 및 서울 동작구(47.4%) 등의 순이었다.

 

가장 낮은 지역은 강원 정선군(10.3%), 경남 거창군 및 경북 의성군(11.1%), 강원 고성군(12.3%), 경북 칠곡군(12.4%) 등으로 나타났다.

 

‘건강생활 실천율’은 서울(40.1%), 대전(39.6%), 부산(31.3%) 등이 높았고 경북(21.2%), 경남(21.6%), 강원(22.3%) 등은 낮아 도농 간 다소 격차를 보였다.

 

현재 흡연율(평생 담배 5갑 이상 흡연한 사람으로서 현재 담배를 피우는 사람의 분율)은 2015년 22.2%에서 2016년 22.5%로 증가했다.

 

과음(남자 맥주 5캔 이상, 여자 맥주 3캔 이상)을 주 2회 이상 하는 고위험 음주율은 18.8%에서 18.6%로 다소 낮아졌다.

 

제주가 현재 흡연율(26.6%)과 고위험 음주율(21.9%)이 모두 가장 높았고 세종은 현재 흡연율(18.1%)과 고위험 음주율(15.3%)이 모두 가장 낮았다.

 

최근 1주일 동안 1일 30분 이상 걷기를 주 5일 이상 실천한 사람의 분율을 뜻하는 걷기 실천율은 2015년 40.7%에서 38.7%로 감소했다.

 

서울이 55.8%로 가장 높았고 경남이 31.1%로 가장 낮았다.

 

지난해 운전자석과 동승차량 앞좌석의 안전벨트 착용률은 각각 84.1%, 76.8%로 높게 나타났으나 동승차량 뒷좌석은 12.6%로 매우 낮은 상태였다.

 

2012년부터 2년마다 조사하는 심폐소생술 교육 경험률은 28.7%로 2014년(22.4%)보다 6.3%포인트 증가했다.

 

울산(34.2%), 경남(31.4%), 강원(30.9%)이 높았고 대구(24.4%), 전북(26.2%), 대전·서울(각 26.5%)이 낮았다.

 

앞서 지난해 이뤄진 지역사회건강조사와 심장정지 생존추적 조사 연구에 따르면 지역사회 심폐소생술 교육 경험률이 10% 증가하면 심장정지 환자 생존율이 1.4배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조사결과는 지역사회건강조사 홈페이지(http://chs.cdc.go.kr/)에 공개된다. 또 원시자료는 신청 절차를 거쳐 제공받을 수 있다.

ⓒ 환경보건뉴스( http://www.ehnew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정책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