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사·이벤트

행사·이벤트

K-water, 한국 도시물순환 저영향개발 포럼 개최

빗물 투과율 높여 홍수 예방과 생태계 영향 최소화

작성일 : 2017-03-27 08:42

◆K-water, 한국 도시물순환 저영향개발 포럼 개최

▲빗물 투과율 높여 홍수 예방과 생태계 영향 최소화

 

▲이학수 K-water 사장 인사말

 

▲강훈식 국회의원 축사

 

△K-water(사장 이학수)는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는 도시개발 기술을 마련하고자 3월 23일, 서울 강남구 소재 건설회관 2층 중회의실에서 ‘한국 도시물순환 저영향개발 포럼’을 개최했다.

 

포럼에서는 미래 녹색도시기술로 주목받는 옥상녹화, 빗물정원, 생태공원 등 그린 인프라를 활용한 ‘저영향개발’ 관련 기술의 효율적적용을 위한 정책 발굴과 제도화, 기술 개발 등에 대하여 논의했다.

 

오늘날 도시의 도로와 건물에 아스팔트, 콘크리트 사용이 일반화되면서 물이 땅으로 스며들지 못하는 ‘불투수면적’이 점차 늘어나고 있다.

 

빗물이 하수관을 통해 하천으로 바로 방류되면 도시의 자연적인 물 순환 과정을 저해하고 도심 열섬현상 등을 유발하게 된다.

 

저영향개발(Low Impact Development, LID) 기술은 이러한 불투수면적을 줄이고, 도심 지면에 빗물 투과율을 높여 물이 지하수에 스며들거나 대기로 증발하는 자연적인 물 순환 과정을 복원해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는 새로운 도시 개발 개념이다.

 

저영향개발 기술을 적용하면 땅에 스며드는 빗물 양이 늘기 때문에 물을 재활용할 수 있어 도심 수자원을 보다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고, 빗물펌프장 등 기존 시설의 부담을 줄임으로서 호우기 도심홍수 예방과 환경개선 효과 등을 기대할 수 있다.

 

▲주제발표자와 토론자

 

이번 포럼은 국토교통부가 주최하고 K-water(융합연구원)와 부산대학교(한국그린인프라-저영향개발센터가)가 공동주관했으며, 향후 도시 물 순환 분야 협의체로서 중추 역할을 수행할 계획이다.

 

▲주요인사 기념촬영

 

이학수 K-water 사장은 “기후변화와 도시개발 확대에 따라 도심홍수, 지하수 고갈 등의 물 관리 문제가 점차 커지고 있다”며, “이번 포럼을 통해 물 관리 효율성을 높이는 기술과 정책 개발로 매년 반복되는 도심홍수와 같은 자연재해를 극복하고, 미래 신성장 동력을 마련하는데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세부 발표내용은 환경보건뉴스 5월호 게재)

ⓒ 환경보건뉴스( http://www.ehnew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행사·이벤트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