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뉴스

HOME > 기업뉴스

[LG전자] 전기차 부품사업 재해 대응능력 국제표준 인증취득

작성일 : 2017-03-10 08:57

[LG전자] 전기차 부품사업 재해 대응능력 국제표준 인증취득

LG전자(066570, www.lge.co.kr)가 전기차 부품사업에서 각종 재해나 사고 발생 시에도 빠른 대응과 복구가 가능한 경영능력을 국제적으로 인증받았다.

LG전자 VC(Vehicle Components)사업본부는 글로벌 인증기관 'SGS인증원1'으로부터 전기차 부품사업에 대한 'ISO22301(비즈니스연속성 경영시스템)' 인증을 획득했다.

'ISO22301' 인증은 재해·사고로 인한 기업의 비즈니스 중단을 최소화하기 위해 국제표준화기구(ISO2)가 정한 국제 규격이다.

자동차 사업은 대형 재해로 부품업체들의 공급과 완성차의 생산이 중단될 경우 국가 경제까지 큰 타격을 입는다는 점에서 공급망의 연속성과 안전성 확보가 매우 중요하다. 이는 사업의 신뢰도와도 직결된다.

LG전자 VC사업본부는 이번 인증을 통해 배터리팩, 구동모터, 인버터 등 전기차 핵심부품 8종의 생산업무 연속성 체계를 인정받았다.

이로써 LG전자는 화재, 폭발, 설비 고장부터 전염병 등으로 인한 인력 공백까지 다양한 재난 발생 시 사전 준비된 복구계획에 따라 전기차 부품 생산업무 및 인프라를 목표 시간 내 신속하게 정상화할 수 있는 경영능력을 확보했다.

LG전자는 2015년 국내 자동차 부품업계 최초로 카인포테인먼트 사업분야에서 해당 인증을 획득한 데 이어, 이번에 전기차 부품사업으로 인증을 확대하면서 글로벌 완성차 고객들의 다양한 요구사항에 대응할 수 있는 역량을 한층 높였다.

LG전자 VC사업본부장 이우종 사장은 "자동차 부품 분야의 특수성을 고려할 때 이번 인증은 지속적인 시장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한 생산활동의 연속성을 대외적으로 인정받은 것"이라며 "실제 재난 상황에 빠르게 대응할 수 있도록 강도 높은 훈련과 교육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환경보건뉴스( http://www.ehnew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기업뉴스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