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태·생물

생태·생물

산림청 조직개편... 수익창출 정책 전환

2관·3국·1단·24과·2팀으로…‘수목원조성사업단’ 신설

작성일 : 2017-02-04 08:39

◆산림청 조직개편... 수익창출 정책 전환

▲2관·3국·1단·24과·2팀으로…‘수목원조성사업단’ 신설

▲산림청 조직개편 기념식

 

△올해로 개청 50주년을 맞은 산림청이 ‘산업’과 ‘복지’를 양대 축으로 ‘2관·3국·1단·24과·2팀’으로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산림산업을 발전시키고 산림복지를 활성화해 국민 행복을 키우겠다는 취지다.

 

이에 따라 기존 산림자원국이 산림산업정책국으로, 산림이용국이 산림복지국으로 개편됐다.

 

‘산림산업정책국’은 국토의 63%인 산림을 기반으로 부가가치 창출을 위한 융복합산업 육성, 임업인의 소득 증대, 일자리 창출과 관련 창업을 선도하기 위해 조직됐다.

 

목재, 친환경 임산물, 산림 바이오산업 수요 증가에 대응해 임업경영을 조직화·규모화·전문화하면서 숲을 활용한 비즈니스 모델을 확산한다.

 

산림청은 지난해 산림산업 생산액이 42조원에 달한 가운데 이번 개편으로 산림산업 규모의 양적 성장과 산업구조의 다양화·전문화가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산림산업정책국’은 기존 산림자원국 소속이었던 산림정책과, 산림자원과, 목재산업과, 사유림경영소득과와 산림이용국에서 이관된 국유림경영과로 구성된다.

 

아울러 그동안 잘 가꾼 숲을 휴양과 치유 등 국민 건강 자산으로 활용하고 정부 주도의 산림복지서비스를 민간 서비스 산업으로 발전시키기 위해 산림이용국을 ‘산림복지국’으로 개편했다.

 

‘산림복지국’은 신설된 산림복지정책과와 기존 산림이용국 소속인 산림휴양등산과, 산림교육치유과, 산지정책과를 비롯해 산림자원국에서 이관된 도시숲경관과로 조직됐다.

 

신설된 산림복지정책과는 급증하는 산림복지 수요에 대응해 산림복지전문업 등록, 취약계층에 대한 산림복지서비스이용권 제공 등의 산림복지서비스를 체계적이고 전문적으로 추진하며 관련 사업을 민간산업화 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이와 함께 ‘해외자원협력관’이 ‘국제산림협력관’으로 명칭을 변경하고 세계 산림분야 이슈와 의제를 선도한다.

 

2021년에 개최될 ‘제15차 세계산림총회’를 유치한 산림청은 앞으로 기후변화 대응, 산림생물다양성 증진, 사막화방지 등의 의제를 선도해 산림을 통한 대한민국의 국격과 국제적 영향력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이번 조직개편에서는 산림복지시설사업단이 국립산림치유원, 국립백두대간수목원 완공으로 폐지되고 국립세종수목원 등을 조성하기 위한 ‘수목원조성사업단’이 신설됐다.

 

수목원조성사업단은 기획과·시설과 9명으로 구성, ‘한국수목원관리원’ 설립과 국립세종수목원 조성 등을 총괄하게 된다.

 

신원섭 산림청장은 “이번 개편은 개청 50년을 맞아 미래 산림청의 50년을 준비하기 위한 것”이라며 “새롭게 변화된 조직을 통해 그동안 국민과 함께 가꾸어 온 산림을 ‘돈이 되는 일터’, ‘국민의 쉼터·삶터’로 잘 키워나가겠다”고 밝혔다.

ⓒ 환경보건뉴스( http://www.ehnew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