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HOME > 보건뉴스 > 정책

안전처, 모바일 '119수색·구조시스템' 앱 개발

작성일 : 2017-01-25 14:43

▲119수색·구조시스템 주요 내용

 

안전처, 모바일 '119수색·구조시스템' 앱 개발

 

국민안전처(장관 박인용)는 산악지역 등에서의 조난자 수색구조 시간을 단축하기 위해 모바일 '119수색·구조시스템' 앱을 개발해 시범 운영한다고 밝혔다.

그간 다양한 유형의 산악사고가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산악이나 계곡 등 넓은 지역에서 고립될 경우 조난자의 위치파악에 많은 시간이 소요되어 구조활동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따라서 지난해 7월부터 경남 소방본부(밀양소방서)를 대상으로 모바일 '119수색·구조시스템'을 시범 구축하였으며 올해 시범운영을 통해 내년까지 전국 시·도로 확대할 계획이다.

모바일 '119수색·구조시스템'은 스마트폰에 관계부처의 전자지도와 공간정보를 탑재해 정확한 수색구조를 위한 정보를 제공해 줄 수 있도록 설계했다.

전자지도는 행자부, 국토부, 산림청, 국립공원관리공단의 전문 산악지도와 공간정보를 산악표지목, 전신주 등의 소방공간정보와 연계했다.

특히, 보다 정확한 수색·구조와 중복 수색을 방지를 위해 행자부 국가지점번호 5단계 격자(Grid)체계에 3단계 격자(Grid)를 추가로 구축했다.

모바일 '119수색구조시스템'은 통신장애 시에도 수색구조 활동이 가능한 실시간 정보를 활용할 수 있어 구조대원의 안전과 효율적인 조난자 수색활동에도 기여하게 된다.

수색활동 중인 구조대원은 자신의 위치와 지나온 수색 경로, 계곡 등 위험지역을 바로 확인할 수 있어 구조대원 스스로 안전을 확보하는 데 도움을 준다.

또한, 지휘관도 구조대원의 위치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어 효율적인 조난자 수색구조 활동을 지휘할 수 있다.

국민안전처 배덕곤 소방장비항공과장은 "앞으로 조난자 수색에 참여하는 의용소방대원들도 '119수색구조시스템' 앱을 스마트폰에 탑재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고도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 환경보건뉴스( http://www.ehnew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정책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