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컬뉴스

로컬뉴스

HOME > 로컬뉴스

[경상북도] 금년도 소하천정비사업에 772억 원 투입

작성일 : 2017-01-09 23:35

[경상북도] 금년도 소하천정비사업에 772억 원 투입

경상북도는 올해 23개 시·군에서 추진하는 소하천정비사업에 772억 원을 투입해 98지구 45km를 정비하는 등 아름답고 안전한 소하천 만들기 사업이 한층 더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특히 국비는 지난해 337억 원 대비 49억 원이나 늘어난 386억 원을 확보해 전국 14개 시·도 국비의 18%를 차지할 정도로 가장 많은 예산이다.

이러한 결과는 경북도가 국비 지원 없이는 원활한 사업추진이 어렵다는 판단하에 시·군과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중앙부처와 국회를 방문하는 등 국비 확보에 총력 매진했기 때문이다.

소하천은 평균 하천 폭이 2m 이상이고 전체 연장이 500m 이상인 것으로 소하천 정비법에 의해 지정된 하천을 말한다.

국가하천이나 지방하천보다 굴곡이 심하며 단면이 작아 경사가 급하고 비교적 유속이 빠른 특징이 있어 집중호우가 잦은 우기에는 수해 시 가장 큰 피해를 가져오기도 한다.

주민생활 환경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소하천정비사업은 하천 폭 확장, 제방신설, 호안설치와 설계빈도를 50년으로 상향하는 등 통수단면 확대를 통한 수해예방과 수계 안전 확보를 위해 교량, 낙차공, 보 등 각종 구조물을 정비하는 사업이다.

경북도는 지금까지 체계적인 소하천정비를 위해 소하천정비종합계획을 수립하고, 지난 1995년부터 2016년까지 3천174개 지구에 3조645억 원을 투입해 4천614km의 소하천 정비했다.

하천정비를 통해 홍수 피해예방은 물론 자연 친화적인 공법을 적용해 경관성 향상과 자연성을 회복하고 하천변에는 산책로, 쉼터, 운동기구 등 친수공간을 조성해 지역주민의 삶의 질 향상에 도움을 주고 있다.

한편 2017년도 원활한 소하천정비사업 추진을 위해 도민안전실장을 단장으로 하는 사업조기(이월방지) 추진단을 구성·운영하고 있으며 우기 전 주요공정을 완료해 여름철 집중호우에 대비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최선을 다해 사업 효과를 극대화한다는 방침이다.
 

ⓒ 환경보건뉴스( http://www.ehnew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로컬뉴스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