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뉴스

HOME > 기업뉴스

[LG CNS] 55MW 규모 일본 신미네 태양광 발전 사업 수주

작성일 : 2017-01-04 18:47

[LG CNS] 55MW 규모 일본 신미네 태양광 발전 사업 수주

 

LG CNS(대표 김영섭)가 일본 야마구치현 신미네 지역에 일본 내 상위 5개로 손꼽히는 대규모 55MW급 태양광 발전소를 구축한다.


신미네 55MW 태양광 발전소는 구축 완료 시 년간 64.5GWh 전기를 생산할 수 있으며 이는 약 2만3천500 가구가 일년 동안 사용할 수 있는 전력량이다.


이번 사업 규모는 구축과 운영을 합해 약 1천700억 원이며 2018년 5월 상업 운전을 목표로 약 18개월에 걸쳐 진행된다.


이 사업은 글로벌 태양광 회사 캐나디안 솔라(Canadian Solar Inc)가 발주한 사업이다.


LG CNS는 금번 사업 수주로 일본에서만 총 162MW를 시공하게 되어 국내 기업으로 최대 실적을 보유, 일본 내 명실상부한 태양광 발전 사업 강자로 입지를 확고히 다졌다.


이번 신미네 사업은 LG CNS가 일본에서 5번째로 진행하는 태양광 발전 사업이다. 준공 시 일본 내 태양광 발전 사업에 있어 Top 5로 손꼽히는 대규모 사업으로, LG CNS 태양광 발전 구축 사업 중 50MW 이상 최초 대형 사업이다.


한편, LG CNS는 국내 SI사업자 중 유일하게 일본 특정 건설업 면허(전기/건설/토목 등)를 보유하고 있으며, 일본에서 설계 · 조달 및 시공(EPC: Engineering, Procurement, Construction)을 포함한 턴키(Turn-key) 방식의 사업을 수행할 수 있는 기술력과 인적 역량을 확보하고 있다.


캐나디안 솔라측은 이번 사업 계약에 앞서 LG CNS 본사와 LG CNS가 일본에 구축·운영 중인 현장을 직접 방문해 사업 수행 역량에 대한 철저한 검증 및 평가를 거쳐 LG CNS를 최종 사업자로 결정했다.


LG CNS는 지난 2015년 일본 시마네(10MW)와 토조(33MW)의 태양광 발전소 사업을 성공적으로 구축 완료하고 현재 상업 운전 중이다.


일본 태양광 시장은 년간 9.7GW(약 10 GW)로 중국에 이어 미국과 함께 세계적인 규모의 태양광 시장을 형성하고 있다. 그러나 일본은 까다로운 품질 규제와 여러 단계의 업무 절차로 인해 외국 기업이 태양광 사업을 독립적으로 진행하기 어려운 환경이다.


이번 일본 신미네 태양광 발전소 구축 사업은 LG CNS 태양광 구축 및 운영 역량 우수성이 입증된 사례로 국내외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현재 LG CNS는 일본에서 100MW 규모의 태양광 발전 개발 사업을 두고 추가 협상 중이다.
LG CNS는 SI 사업에서 축적된 사업 관리 역량과 EMS(Energy Management System, 에너지 관리시스템) 솔루션을 자체 보유하고 있다.

 

ⓒ 환경보건뉴스( http://www.ehnew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기업뉴스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