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태·생물

생태·생물

40년간 비무장지대 생태계 빗장풀다

포유류, 식물 등 7개 분야에 4,873종 서식 확인

작성일 : 2016-12-10 17:10

◆40년간 비무장지대 생태계 빗장풀다

▲포유류, 식물 등 7개 분야에 4,873종 서식 확인

 

▲DMZ 일원 생물다양성 지도

 

△환경부(장관 조경규)와 국립생태원(원장 최재천)은 40여 년 동안 비무장지대(이하 DMZ, De-militarized Zone) 생태조사 결과를 종합하여, 멸종위기 야생생물 서식분포를 지도화하고, 생물종 목록 등을 포함한 ‘DMZ 일원의 생물다양성 종합보고서’를 12월 9일 발간했다고 밝혔다.

 

이번 종합보고서는 1974년 ‘비무장지대 인접지역 종합학술조사’ 이후 여러 기관에서 20여회에 걸친 다양한 조사를 종합하여, DMZ의 생태적 가치를 분석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조사 결과, DMZ 일원에는 식물(1,854종), 포유류(43종), 조류(266종), 양서‧파충류(34종), 육상곤충(2,189종), 담수어류(136종), 저서무척추동물(351종) 등 7개 분야에 총 4,873종의 야생 동·식물이 사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 중에는 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으로 산양, 사향노루, 반달가슴곰, 수달, 붉은박쥐 등 포유류 5종과 함께 흑고니, 노랑부리백로, 저어새 등 조류 9종을 비롯하여, 수원청개구리(양서류)와 흰수마자(담수어류)를 포함해 총 16종이 사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두루미, 사향노루 등의 멸종위기 야생생물은 우리나라에서 DMZ 일원에서만 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은 식물 15종, 포유류 6종, 조류 34종, 육상곤충 3종, 양서‧파충류 5종, 담수어류 10종, 저서무척추동물 2종 등 총 75종이 살고 있다.

 

이번 조사에서 바다에 살고 있는 어류, 해조류 등은 제외됐다.

 

조사 지역인 DMZ 일원의 면적은 1,557㎢로 전체 국토 면적의 1.6%에 불과하나, 이번 조사 대상인 식물, 포유류 등 7개 분야의 종수 4,873종은 같은 분야의 한반도 생물종(2만 4,325종)의 약 20%를 차지하고 있다.

 

멸종위기 야생생물은 7개 분야의 222종(전체 246종)의 약 41%인 91종이 이 지역에 서식하는 것으로 확인됐으며, 특히 조류의 경우 전체 61종의 70.5%인 43종이 살고 있다.

 

국립생태원 연구진은 DMZ 일원의 생태계 종수가 풍부한 이유에 대해 그간 군사시설 보호와 안전상의 이유로 일반인의 출입이 제한되어 야생 동식물에게 안정적인 서식공간을 제공했기 때문으로 보고 있다.

 

연구진은 그간 DMZ 일원의 생태조사가 지뢰 위험을 감안하여 제한된 경로를 따라 수행되어 왔다는 점을 고려할 때 향후 조사지역이 확대되면 더욱 많은 생물종을 발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환경부와 국립생태원은 이번 조사를 토대로, 향후 DMZ 일원의 생물종 현황의 데이터베이스(DB)를 보다 정밀하게 구축할 계획이다.

 

최종원 환경부 자연정책과장은 “이번 조사결과를 근간으로 하여, DMZ 일원의 생물다양성 보전 정책에 적극 활용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 환경보건뉴스( http://www.ehnew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