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

HOME > 환경뉴스 > 대기

화학물질안전원, 고성능 장비로 화학사고 적극 대응

화학물질 정밀분석 장비 운영으로 화학사고 사각지대 해소

작성일 : 2016-12-10 16:52

◆화학물질안전원, 고성능 장비로 화학사고 적극 대응

▲화학물질 정밀분석 장비 운영으로 화학사고 사각지대 해소

 

▲양자전이 질량분석기

 

△환경부 소속 화학물질안전원(원장 김균)은 극미량의 화학물질을 정밀하게 분석할 수 있는 고성능 정밀분석 장비를 구축하고 12월부터 본격적으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번 고성능 정밀분석 장비 운영은 국정과제인 ‘화학사고 예방․대응․사후관리 체계 구축’에 기여하고 유해화학물질 유출 사고가 발생할 경우 오염도를 정밀하게 측정하여 정확한 피해 범위 산정과 복구 등을 위한 것이다.

 

화학물질안전원은 화학사고가 발생하면 사고수습지원본부 역할을 맡으며, 정밀분석 장비를 사고현장의 시료채취와 정밀측정, 잔류오염도 측정범위 및 분석, 기술지원 등에 활용할 계획이다.

 

▲고분해능 액체크로마토그래피

 

또한, 환경영향조사와 관련한 대기, 수질, 토양 등 환경매체와 생태자원별 오염도 조사․분석도 가능해 수습체계 고도화에 따른 주민안전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화학물질안전원은 최근까지 유도결합플라즈마 질량분석기, 원자발광분광기, 양자전이질량분석기, 전자현미경 분산형 분광분석기 등 다수의 화학물질 정밀분석 장비를 도입했다.

 

지난해에는 대기나 물에 퍼진 유해화학물질에 대해 정량․정성 분석이 가능한 고성능 액체․기체 크로마토그래피 질량분석기를 구입한 바 있다.

 

화학물질안전원은 이들 장비의 도입으로 그간 분석이 어려웠던 무기화학물질이나 고분자물질의 분석이 가능해 과학적인 피해조사 분석 체계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했다.

 

아울러 복합 화학물질 분석이 가능한 정밀장비를 연차별로 계속 도입하여 화학사고 대응․수습 및 영향조사 전반에 활용할 계획이다.

 

황승율 화학물질안전원 연구개발교육과장은 “정밀분석 장비 운영으로 과학기반의 환경영향조사 체계가 확립되어 주민안전을 위한 화학사고 수습 역량이 강화될 것”이라며 “이들 장비가 ‘사후관리 시스템 구축과 화학테러물질 분석’에 효과적으로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 환경보건뉴스( http://www.ehnew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