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탐방

환경산업기술원, 기업의 사회적 책임 강화 세미나 개최

작성일 : 2016-09-28 15:58

환경산업기술원, 기업의 사회적 책임 강화 세미나 개최

28일 서울 벨레상스 호텔...10YFP 연계 활용방안도 모색

 

▲기업의 CSR 활동 현황과 10YFP 연계 활용방안 세미나 전경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이 전 세계적으로 강조되는 가운데, 환경과 연계한 글로벌 CSR 활동의 경쟁력 강화를 모색하기 위한 세미나가 진행됐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원장 김용주)은 지속가능발전기업협의회(회장 김명자)와 함께 28일 서울 역삼동 벨레상스 호텔에서 기업의 CSR활동과 UN 지속가능소비·생산 10개년 계획(10YFP)의 연계 방안에 관한 설명회도 개최했다.

 

10YFP는 전 세계 녹색경제 및 지속가능발전을 위해 2012년 유엔환경개발회의에서 채택된 지속가능소비생산 국제협력 프로그램이다.

 

이날 행사에는 한국타이어, LG하우시스, CJ대한통운, 포스코 등 글로벌 CSR에 관심이 있는 다양한 기업들의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날 발표자로 나선 김정인 중앙대학교 경제학부 교수는, UN의 지속가능 소비생산(SCP) 관련 사업을 소개하고, 이와 연계된 글로벌 CSR 프로젝트를 개발하여 국내 기업의 글로벌 인지도 제고 및 해외시장 진출 확대 등을 지원할 수 있다고 밝혔다.

 

▲발표 하고 있는 김정인 중앙대학교 경제학부 교수

 

 

국내 기업들은 친환경 글로벌 CSR 활동에 관심을 갖고 있지만, 해외 현지 파트너 발굴이나 협력프로젝트 개발 등의 한계 때문에 적극적으로 친환경 글로벌 CSR 활동을 추진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김정인 교수는 이러한 국내 기업들이 UN 차원의 지속가능 소비생산 사업을 활용할 수 있도록, 기업의 10YFP 참여방안 및 혜택, 그리고 해외 기업들의 우수 활용사례 등을 설명했다.

 

한편 세미나에 참석한 기업 관계자들은 10YFP 연계 글로벌 CSR 사업을 확대하기 위하여 정부의 정보제공 확대, 해외파트너 발굴 지원, 컨설팅 지원 등의 정책이 뒷받침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은 공공 녹색구매, 그린카드 등 우수한 친환경 정책 경험을 세계적으로 인정받아 2013년 10YFP 이사국으로 선출됐으며, 2년 임기가 지난 2015년 말 이사국으로 재선임됐다.

 

한국을 대표해 이사 역할을 수행하는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개발도상국의 지속가능한 소비생산을 지원해 오고 있으며, 지난해 12월 파리 기후변화협약 총회에서 그린카드 제도의 우수성을 세계에 소개한 바 있다.

 

김용주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원장은 “UN 프로그램과 연계한 기업의 친환경 CSR 활동은 해외 정부와의 네트워크 확대 및 친환경 이미지 제고에 큰 도움이 되며, 국내 기업들의 참여 확대를 위해 다양한 지원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다.

 

ⓒ 환경보건뉴스( http://www.ehnew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