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질

HOME > 환경뉴스 > 수질

환경부, 하수도 악취관리 본격 시동

작성일 : 2016-09-10 08:34

환경부, 하수도 악취관리 본격 시동
악취 원인인 정화조의 악취저감시설 설치대상 확대
정화조 뚜껑 안전기준도 강화하여 추락사고도 예방

환경부(장관 조경규)는 도시 하수도 악취의 주요 원인으로 지목돼 왔던 정화조에 악취저감시설을 설치해야 하는 대상을 확대하는 등의 내용을 골자로 하는 ‘하수도법 시행령’이 6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됐다고 밝혔다.

그동안 우리나라를 찾는 외국인들이 한국을 사랑하지 못하는 주요 원인으로 하수도 악취를 지목하기도 했다. 우리나라에만 있는 각 건물의 정화조에서 생성된 황화수소 등의 악취물질이 하수도로 배출될 때 공기 중으로 확산돼 거리를 걷는 일반 통행자들이 악취로 고통을 받는 경우가 많았다.

지금까지는 1천 인용 이상의 정화조에만 공기공급장치 등 악취저감시설을 설치했던 것을, 앞으로는 개정령에 따라(공포 후 즉시 시행) 200인용 이상의 정화조(통상 3~5층 건물 규모)를 설치하는 자도 악취저감시설을 갖추도록 됐다. 특히 이미 설치되어 있는 200인용 이상의 정화조에도 2년 이내에 악취저감시설을 설치해야 한다.

만약 설치하지 않을 경우에는 벌칙으로 하수도법 제40조 2항에 따라 개선명령 조치하고 하수도법 제77조에 따라 1년 이하 징역 또는 1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이 밖에 이번 개정안은 정화조 등 개인하수처리시설의 뚜껑이 보행자 또는 차량의 통행이 가능한 곳에 노출된 경우 추락사고 등의 위험이 있어 주변과 구별될 수 있도록 도색하도록 하고, 뚜껑 상부에 접근 주의를 알리는 안내문도 새기도록 했다.

환경부는 이번 개정안이 정화조 등 개인하수처리시설로 인한 악취를 줄이고 안전사고를 예방하는 등 국민의 생활환경 개선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 환경보건뉴스( http://www.ehnew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