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산업

환경산업기술원, 한·중 환경협력 파트너쉽 강화

작성일 : 2016-09-08 20:41

환경산업기술원, 한·중 환경협력 파트너쉽 강화

지난 6일 ‘제2차 한·중 환경기술협력 교류회’ 개최

▲한-중 환경협력성과 발표회

 

한국환경산업기술원(원장 김용주)과 중국환경과학연구원(원장 멍웨이)는 양국 환경협력을 강화하고 협력성과를 확산하기 위해 지난 6일 중국 베이징에서 ‘제2차 한·중 환경기술협력 교류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김용진 한국환경산업기술원 환경사업본부장, 리파셩(李发生) 중국환경과학연구원 부원장, 고광진 한중 환경기술 실증지원센터장 및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기술교류회는 한국환경산업기술원과 중국환경과학연구원이 2014년 중국 베이징에 공동으로 설립한 ‘한중 환경기술 실증지원센터’를 중심으로 진행해 온 협력사업의 중간보고회로 마련됐다.

 

한중 환경기술 실증지원센터와 함께 중국 가축산업 폐수처리 사업, 폐기물자원화 사업, 하수슬러지 감량사업 등을 진행하고 있는 6개 기관이 발표자로 참석하여 그간 사업성과와 현황을 공유했다.

 

특히 ‘중국 현지에 적합한 가축분뇨 처리 및 자원화 통합 공정개발’ 과제를 진행하며 중국 랴오닝성에서 가축분뇨 바이오가스화 사업화를 추진하고 있는 한국 중소환경기업 ㈜케이이씨시스템(KEC System)은 중국 환경오염 현황을 공유하고 현지 사업 필요성을 강조했다.

 

▲한-중 프로젝트 추진 관계자간 기념사진

 

이 외에도 사업별 양국 실무자 일대일 세부상담회를 진행하고, 중국의 정부주도형 성과확산 방안을 모색하는 시간도 가졌다.

 

한중 환경기술 실증지원센터는 중국 내 최고의 환경전문기관인 중국환경과학연구원과 협력해, 국내 환경기업들이 보유한 우수한 환경기술의 한·중 공동 기술검증 및 중국 현지 사업화를 지원하고 있다.

 

중국 시장에 진출하고자 하는 국내 기업이 중국환경과학원이 발급하는 공신력 있는 기술검증보고서를 받아 시장진출 경쟁력을 높일 수 있도록, 국내 환경기술의 한중 공동 기술실증 및 현장검증을 지원하고 있다.

 

또한 2014년 개소 이래 총 60건의 중국 국가공인 시험성적서(CMA, 중국계량인증)을 국내 기업에게 발급했으며, 향후 국내 환경제품의 중국인증 획득을 위한 시험분석 및 자문 서비스도 지원할 예정이다.

 

김용진 한국환경산업기술원 본부장은 “한중 FTA 발효에 따라 양국 환경시장 협력에 더욱 가속도가 붙을 전망으로, 한중 환경기술 실증지원센터를 중심으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 환경보건뉴스( http://www.ehnew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환경산업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