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포토뉴스

HOME > 포토뉴스

무등산 4곳, 국립공원 100경에 추가

작성일 : 2016-08-22 18:05

무등산 4곳, 국립공원 100경에 추가

덕산너덜(봄), 광석대와 규봉암(여름), 서석대(가을), 입석대(겨울) 선정

 

▲덕산너덜(봄)

 

▲광석대와 규봉암(여름)

 

▲서석대(가을)

 

▲입석대(겨울)

 

국립공원관리공단(박보환 이사장)은 무등산국립공원을 상징하는 대표경관 4곳을 국립공원 100경에 추가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국립공원 100경에 추가된 무등산국립공원 대표경관은 서석대, 입석대, 광석대와 규봉암, 덕산너덜이다.

 

서석대는 약 8,500만년 전에 형성된 주상절리(돌기둥)이며, 병풍모양으로 펼쳐져 있는 것이 특징이다. 저녁노을이 물들 때 햇빛이 반사되면 수정처럼 강한 빛을 발하면서 반짝거리기 때문에 ‘서석의 수정병풍’이라 전해진다.

 

입석대는 무등산 정상 1,017m 지점에 있는 주상절리이며, 반달모양으로 둘러서 있는 모습은 다른 산에서는 찾아보기 힘든 아름다운 경관을 연출한다.

 

광석대와 규봉암은 주상절리가 수직으로 층층이 얹혀 있으며, 마치 긴 탑과 같은 형상을 가진다. 기묘한 바위들이 규봉암을 에워싸고 있으며, 주변의 노송들과 어울려 매우 아름답다.

 

덕산너덜은 무등산의 대표적인 너덜지형으로 중봉에서 동화사터를 잇는 능선의 서쪽 사면 해발 350~700m 사이에 발달되어 있다. 너덜은 주상절리나 바위의 덩어리가 풍화 등에 의해 부서진 뒤 무너져 산의 경사면을 따라 흘러내린 돌무더기를 말한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그간 무등산국립공원을 대표하는 경관자원을 국립공원 100경으로 선정할 필요성이 제기되어 지역사회의 여론수렴 과정을 거치고 전문가의 심사를 거쳐 최종적으로 4곳의 대표경관을 선정했다.

 

국립공원 100경은 국립공원관리공단이 지난 2011년 설악산 등 20개 국립공원을 대표하는 경관 100곳을 선정하여 발표한 목록이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올해 국립공원으로 새로 지정된 태백산국립공원의 경관도 포함시켜 내년 중으로 국립공원 100경 목록을 재조정할 예정이다.

 

김종희 국립공원관리공단 보전정책부장은 “국립공원의 아름다운 대표경관을 감상할 수 있도록 조망점 설치와 관리에도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 환경보건뉴스( http://www.ehnew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