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포토뉴스

HOME > 포토뉴스

국립생태원의 연꽃에서 '우담바라(?)'

작성일 : 2016-06-22 22:59

▲국립생태원의 연꽃밭.
▲우담바라(?)

 

 

국립생태원내 습지지역에 핀 연꽃에서 우담바라가 발견되었다. 불교계에서는 3000년에 한번 피는 꽃으로 우담바라 또는 영서화라고 불리지만, 실제는 풀잠자리알이다.

 

국립생태원 습지는 2012년 국립생태원 건립 당시 기존에 논밭이었던 곳을 근처에 있는 연못의 물을 끌어다가 18만㎡ 규모로 조성한 곳으로서 대모잠자리(멸종위기야생생물 Ⅱ급)의 최대서식지이며, 애기부들, 어리연꽃 등 친환경적인 습지로 조성되어 생물다양성 보전을 위해 엄격하게 관리되고 있다.

ⓒ 환경보건뉴스( http://www.ehnew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포토뉴스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