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태·생물

생태·생물

국립생태원, ‘에코 가이드’ 시리즈 발간

국민적 생태문화 확산 기대

작성일 : 2016-04-13 20:32

국립생태원(원장 최재천)은 생태와 관련된 핵심 주제들을 누구나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구성한 생태교양총서 ‘국립생태원(NIE) 에코 가이드’ 시리즈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이번 ‘국립생태원(NIE) 에코 가이드’ 시리즈는 ‘한국고라니’와 ‘생태계와 환경오염’ 2권이 출간된다.

 

‘한국고라니’는 그간 농작물 피해나 로드킬 등 주로 부정적인 면만 부각되었던 고라니의 생태를 국내에서 처음으로 다룬 생태전문서다.

 

이 책은 고라니가 2008년부터 세계자연보전연맹(IUCN) 적색 목록(Red List) 멸종 위기종(취약, Vulnerable)으로 지정받았으며, 우리나라 생물다양성의 커다란 보물이라는 사실을 강조하고 있다.

 

고라니(Water Deer)는 사슴과의 포유류로 수컷의 송곳니가 입 밖으로 나와 있어 일반 사슴과 구분이 된다.

고라니는 우리나라와 중국 동부의 일부 지역에서만 서식하며, 우리나라에서 사는 아종은 ‘한국고라니’로 불린다.

 

이 책의 대표저자인 김백준 국립생태원 연구원은 고라니의 혈통기원과 진화관계를 규명하기 위해 최신 연구기법인 분자 계통 유전학을 도입해 ‘한국고라니’의 기원을 분석한 결과를 소개하고 있다.

 

분석을 통해 ‘한국고라니’는 한반도와 중국 동부 지역에서 하나의 개체군으로 존재하다가 빙하기인 210~130만년 전에 두 개의 혈통으로 나뉘게 된 사실을 밝혀냈다.

 

아울러, 11월부터 1월인 겨울철 고라니의 번식 과정을 담은 장면, 헤엄치는 장면, 먹이 섭취 장면 등 그간 접할 수 없었던 고라니의 생태 모습을 생생한 사진으로 담아냈다.

 

김백준 연구원은 “현재 한국고라니에 대한 구체적인 개체수 조사가 아직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이 책은 고라니에 대한 일반인들의 오해를 풀고 고라니의 구체적인 생태를 알려 야생동물과 인간의 공존을 모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고라니’와 함께 출간된 ‘생태계와 환경오염’은 국립생태원 소속 박정수 연구원이 생태학자의 눈으로 바라본 환경오염의 문제점과 의미를 다양한 사례를 통해 알기 쉽게 표현하고 있다.

 

특히 남극 세종기지와 북극 다산기지 인근의 빙하 감소, 중국 사막화 지역의 실상 등 저자가 직접 보고 확인한 현장을 생생하게 보여 주며, 환경오염으로서의 기후변화를 언급한 것도 눈에 띈다.

 

국립생태원은 ‘에코 가이드’ 시리즈를 현재 화제가 되거나 고려할 가치가 있는 생태 분야의 현안, 생물종 등을 표제로 선정하여 연간 5권 이상 꾸준하게 출간할 예정이다.

 

올해 하반기에는 로드킬, 동물행동 등을 주제로 후속작을 출간할 계획이다.

 

‘한국고라니’와 ‘생태계와 환경오염’ 등 이번 생태교양총서 ‘에코 가이드’는 전국 주요 도서관과 대학, 생태관련 연구 기관에 이 달 중에 배포될 예정이다.

최재천 국립생태원장은 “이번 생태교양총서는 개방‧공유‧소통‧협력을 추구하는 정부3.0 정책에 따라 누구나 쉽게 생태에 대한 정보를 접하고 이해할 수 있도록 다양한 콘텐츠를 담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 환경보건뉴스( http://www.ehnew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