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HOME > 환경뉴스 > 정책

녹색산업 투자 확대…2025년까지 환경분야 일자리 8만개 창출

작성일 : 2021-09-10 02:41

-‘환경분야 녹색산업 일자리 창출전략’ 추진…녹색 융합기술 인재 2만명 양성

 

[환경보건뉴스 김병오 기자] 환경부가 그린뉴딜 등 녹색산업에 대한 투자 확대를 통해 2025년까지 환경 일자리 8만개를 창출하고 녹색 융합기술 인재 2만명을 양성하는 ‘환경분야 녹색산업 일자리 창출전략(이하 추진전략)’을 추진한다.

 

환경부는 이번 추진전략이 9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개최된 대통령 직속 제21차 일자리위원회에서 상정·의결됐다고 밝혔다. 

 

추진전략은 환경 일자리 창출을 위한 ▲유망 신산업 성장저변 구축 ▲청년과 지역을 중심으로 기업지원을 통한 고용여력 확보 ▲생산-금융-사람이 함께하는 지속가능한 일자리 지원기반 구축 등이다.

 

이를 위해 폐배터리 등 미래폐자원을 활용하는 산업기반을 구축하고 상·하수도 분야에 정보통신기술(ICT) 등 최신 기술을 접목한다. 수열·폐자원 등 다양한 친환경에너지의 활용 분야를 찾아내 기후변화·저탄소 경제시대에 부합하는 미래유망 녹색산업을 집중 육성할 방침이다.

 

또 우수기술을 보유한 중소환경기업에 사업화·실증화·상용화 지원을 확대하며 녹색융합클러스터 등 지역별 성장거점을 조성하고 녹색산업의 지속 가능한 성장을 지원해 고용여력을 확충할 계획이다.

 

아울러 스마트 생태공장 구축, 할당업체 대상 감축설비 설치 지원 등 기업의 저탄소화를 지원하고 정책자금 융자, 녹색펀드 운용, 이차보전 지원 등 2025년까지 녹색금융을 2조 4000억원으로 확대해 미래수요와 필수역량을 고려한 전략적 신기술 인재양성도 추진한다.

 

환경부에 따르면 최근 환경 일자리 분야는 공공분야의 집중적인 투자를 통해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국가물산업클러스터에서는 기술개발 및 일자리 창출 지원을 통해 직·간접 일자리 총 1664명을 창출했다. 환경산업연구단지는 우수 아이디어와 환경기술을 보유한 환경기업 115개사를 유치하고 맞춤형 지원을 통해 131명의 신규 인력을 고용했다.

 

홍정기 환경부 차관은 “녹색 신산업 중심의 전폭적인 지원, 청년창업 지원 및 폐기물·수돗물 등 환경현안 해결형 일자리 확대 등으로 현 정부 출범 이후 직·간접 일자리 약 8만개를 창출했다”며 “녹색산업 육성을 기반으로 하는 환경분야 일자리 창출 추진전략을 차질 없이 추진해 국가경쟁력과 양질의 환경일자리를 늘리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병오 기자/kbo5809@hanmail.net

ⓒ 환경보건뉴스( http://www.ehnew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