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태·생물

생태·생물

국립생태원, 4월 1일‘제1회 멸종위기종의 날’선포식 개최

선포식을 시작으로 멸종위기종 보호 및 국민의식 제고에 전력

작성일 : 2021-04-04 11:25

◆국립생태원, 4월 1일‘제1회 멸종위기종의 날’선포식 개최
▲선포식을 시작으로 멸종위기종 보호 및 국민의식 제고에 전력

▲박용목 국립생태원장의 환영사
▲신원철 멸종위기종복원센터장의 지정배경 소개

 

△국립생태원(원장 박용목)은 ‘제1회 멸종위기종의 날’ 선포식 기념행사를 4월 1일에 온라인으로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사)한국서식지외보전기관협회(회장 이강운)와 공동으로 멸종위기 야생생물 지정이 갖는 의미와 보전 가치 등을 널리 알리고자 마련된 자리이다.

 

4월 1일은 우리나라 최초로 멸종위기에 놓인 생물들을 보호하기 위해 1987년 4월 1일 ‘환경보전법’을 통해 ‘특정야생동식물’을 지정, 고시한 날로서 ‘멸종위기종의 날’을 기념하고자 했다.
 

온라인으로 진행된 이날 선포식은 홍정기 환경부 차관, 안호영 국회의원, 슐레 세계자연보전연맹(IUCN SRG) 위원장, 김기정 뉴스펭귄 언론사 대표의 축사와 함께 △멸종위기종 지정역사 및 종 소개, △주요기관 소개, △기념영상 시청, △기념일 지정의미 설명, △선포식 등 순서로 진행됐다. 
 

코로나19 방역지침에 따라 “생활 속 거리두기”를 실천하고, 국민이 안전하게 행사에 동참할 수 있도록 주요인사의 축사 등을 사전 녹화하여 송출했으며, 국립생태원 유튜브 채널(www.youtube.com/niekorea)을 통해서도 실시간 중계했다.
 

또한 국립생태원은 당일 선포식 행사를 시청하지 못한 분들을 위해 선포식 녹화 영상을 국립생태원 유튜브 채널에 게시했다.
 

국립생태원과 (사)한국서식지외보전기관협회는 이번 온라인 선포식을 시작으로 매년 4월 1일에 ’멸종위기종의 날‘ 기념행사를 개최할 계획이다.

 

이 행사는 앞으로 전문가, 일반인 대상 학술 워크숍이나 시민 체험 활동 등 부대행사를 확대하고 향후에는 멸종위기종의 날이 국가기념일로 지정될 수 있도록 추진한다.     

 

박용목 국립생태원장은 “이번 선포식이 멸종위기 야생생물의 보전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불러일으키는 초석이 되길 바란다”며, “국립생태원이 우리 생물을 지키고, 국민의 생물보호 의식을 고취하는데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국립생태원 멸종위기종복원센터 전경

 

ⓒ 환경보건뉴스( http://www.ehnew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