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HOME > 보건뉴스 > 정책

정 총리 “3월 이후 가장 심각한 위기…국민 생활방역 절실”

“거리두기 격상 여부 떠나 전 국민 위기 방어태세 돌입해야”

작성일 : 2020-11-30 02:02

◆정 총리 “3월 이후 가장 심각한 위기…국민 생활방역 절실”
▲“거리두기 격상 여부 떠나 전 국민 위기 방어태세 돌입해야”


△정세균 국무총리는 29일 “정부 주도 방역을 넘어서 국민과 함께하는 방역으로 전환하는 K-방역 시즌2를 열어야 한다”며 “협조가 아닌 국민 한 분, 한 분이 행동으로 실천하는 생활방역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이날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극복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지금 코로나19 3차 대유행이 고개를 들고 있다. 지난 3월 이후 가장 심각한 위기국면”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9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방역강화 조치 등을 발언하고 있다.(사진 : 국무조정실)


앞서 정부는 중대본 회의를 통해 코로나19의 전국적 확산세를 막기 위해 수도권 거리두기를 2단계로 유지하고 비수도권은 1.5단계로 상향 조정한다고 밝힌 바 있다.

 

정 총리는 “수도권은 2단계 거리두기를 유지하되 집단감염 발생 위험도가 높은 사우나와 한증막 시설은 금지하고 줌바와 스피닝, 에어로빅 등 격렬한 운동을 함께하는 실내체육시설은 추가로 집합을 금지한다”고 설명했다.

 

또 “아파트 내 헬스장, 사우나 등 복합편의시설과 호텔과 파티룸 등 숙박시설에서 주관하는 연말연시 행사 등도 전면 금지한다”며 “관악기, 노래 등 비말 발생 가능성이 높은 학원과 교습소 강습도 금지한다”고 말했다.

 

다만, 대학 입시준비생은 방역을 철저히 하는 조건하에 대상에서 제외한다.

 

정 총리는 “비수도권의 거리두기는 1.5단계로 상향 조정하며 지역 특성에 따라 위험도가 높다고 판단하는 지자체는 2단계 격상 등 강화된 방역조치를 자체적으로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기간은 2주간으로 하되 상황에 따라 조기에 종료될 수도 있으며 반대로 연장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코로나19 백신과 관련해서는 “3000만명분 보다 조금 더 많은 물량을 확보하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으로 노력 중”이며 “늦어도 다음주쯤에는 정부의 계획을 국민에게 보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기본적으로 코백스 퍼실러티(백신 공동구매·배분을 위한 국제 프로젝트)를 통한 1000만명분을 필두로 해 3000만명분을 확보하는 것이 국무회의에 보고된 목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 60% 이상 접종이 가능해지려면 실제 필요한 양보다 더 많이 계약해야 한다는 판단 아래 세계적 백신 메이커들과 협의 중”이라고 설명했다.

 

정 총리는 “지금부터 거리두기 단계 격상의 여부를 떠나 전 국민들이 코로나 위기 방어태세에 돌입해야 한다”며 “이제부터 방역의 주체는 국민”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우리 국민에게는 어려운 고비에 더 큰 힘을 내는 위기극복의 DNA가 있다”며 “국민과 정부가 끝까지 힘을 모아 함께 코로나19를 이겨내자”고 호소했다.

ⓒ 환경보건뉴스( http://www.ehnew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