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태·생물

생태·생물

국립생태원, 제1회 동아시아-대양주 철새이동경로 과학자회의 개최

과학자 등 39개국 450여 명 참여 이동성 물새 관측, 연구, 보전 논의

작성일 : 2020-11-04 15:01

◆국립생태원, 제1회 동아시아-대양주 철새이동경로 과학자회의 개최
▲과학자 등 39개국 450여 명 참여 이동성 물새 관측, 연구, 보전 논의

▲과학자회의 포스터

 

△국립생태원(원장 박용목)은 철새 서식지 보전을 위해 미국 호주 등 39개국 450여 명의 과학자가 참여하는 제1회 ‘동아시아-대양주 철새이동경로 과학자 회의’를 11월  3일부터  5일까지 온라인으로 연다.

 

이번 회의는 동아시아-대양주 지역에서 이동성 물새 보전을 위해 관련 과학자 및 전문가들의 협력과 교류를 도모하기 위해 마련됐다.
 

당초 이번 국제회의는 국립생태원이 소재한 충청남도 서천에서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온라인으로 전환하여 진행한다.

 

회의는 국립생태원과 북극동식물보전 워킹그룹(CAFF),  미국 어류 및 야생동물관리국, 싱가포르 국립공원위원회(NParks), 호주 퀸즈랜드 대학이 공동으로 주최한다.

  

3일간 기조강연, 학술 토론회 등이 펼쳐지며, △관측, 보전, 관리, 교육 관련 기반 연구 증진 △정보 공유 활성화를 위한 구조적 토론의 장 마련 △해당 지역 이동성 물새 보전 방안 구체화 등 3가지 목표로 진행될 예정이다.

  

회의는 네델란드 그로닝겐 대학교의 데니스 피어스마(Theunis Piersma) 등 5명의 기조강연과 ‘이동성 물새의 서식지 보전 및 관리,’ ‘중간 기착지 서식지 변화,’ ‘기후변화 및 침입외래종’ 등 18개 주제로 구성된다.

 

이번 회의 내용은 내년 4월에 해안조류학 분야의 국제 학술지 웨이더 스터디(Wader Study)에 게재될 예정이다. 회의 영상도 11월 중순부터 ‘동아시아-대양주 철새이동경로 과학자 회의’ 누리집(www.eaafssm.com)에 공개될 예정이다.
 

박용목 국립생태원장은 “이번 회의는 450여 명이 넘는 동아시아-대양주 과학자들이 함께 하는 첫 회의”라며, “회의에서 논의된 정보를 기반으로 국민들이 풍부한 생태 다양성을 체감할 수 있도록 범지구적인 생태정보망을 확보하고, 생태계 보전·관리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환경보건뉴스( http://www.ehnew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